환경일반 관련자료

대운하 무기한 보류?

 







대운하 무기한 보류?

靑 “이르면 내주 여론수렴기구 설치 등 윤곽”



새 정부 출범 후 24일 처음으로 개최된 ‘제1차 국정과제보고회’에서는 이명박 대통령이 의욕적으로 추진하려던 한반도 대운하 사업에 대한 논의가 일절 없었다. 시급히 추진해야 할 193개 국정과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 이명박(오른쪽)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국정과제보고회에서 한승수 국무총리와 함께 교육과학기술부가 제출한 자료집을 보고 있다.
최해국기자 seaworld@seoul.co.kr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이 대통령이 대운하 사업을 포기하거나 사업 추진을 무기한 보류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아직 최종결론이 나지 않은 상태일 뿐”이라며 공식적인 논의 후 구체적인 추진방안을 잡겠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르면 내주쯤 사업 추진을 위한 여론 수렴 기구 설치 등에 관한 윤곽이 나올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이명박 대통령의 미국·일본 순방 때문에 최근 청와대 내부 논의가 전혀 이뤄지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여론 수렴 단계부터 검토한다는 기존 원칙엔 변함이 없다.”면서 “여러 검토안들 가운데 여론수렴 등을 담당할 위원회 등 외곽 기구 설치 쪽에 무게가 실리지만,‘민간단체’ 성격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도 “1차 국정보고회는 현 정부의 단기, 중기, 장기 확정 과제를 점검하는 자리일 뿐, 대운하 사업이 빠졌다고 해서 사업 보류로 예단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향후 지속적으로 개최될 국정과제 보고회에서 대운하 사업이 논의될 수 있다는 얘기다.

아울러 대운하 사업 추진을 위한 ‘대운하특별법’도 올해 안에 국회로 넘어와 처리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청와대는 전망한다.

대운하 공청회 등 여론수렴절차는 빨라야 6월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대운하 사업성을 검토 중인 민간사업자의 사업제안서가 당초 예상보다 한 달 늦은 내달 이후 제출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건설, 대우건설 등 건설업계 상위 1∼5위로 구성된 컨소시엄의 관계자는 “5월 말쯤 경부운하 사업 제안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2008.04.25 / 이영표기자 (tomcat@seoul.co.kr)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