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대운하 제안서는 만들었는데…정치권 눈치보는 건설사들










대운하 제안서는 만들었는데…정치권 눈치보는 건설사들


















한반도 대운하가 총선 이후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면서 건설업계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

건설업계는 최소한 총선이 끝나고 나면 이명박 정부가 대운하 추진 여부나 구체적인 실행계획에 대한 로드맵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막상 총선 이후 대운하 반대의 목소리는 더 커지는 반면, 청와대는 대운하 관련 업무를 국토해양부로 이관한다는 소식 등이 들리자 `어정쩡하게` 눈치만 보고 있는 상황이다.

대형 건설사 고위 관계자는 “정부가 뚜렷한 방향을 제시하기 전까지는 그대로 올 스톱하고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며 “이명박 대통령이 방미 기간 중 다시 대운하에 대한 의지를 확실하게 밝힌 만큼 앞으로 어떤 식으로든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빅5 건설사와 12~20위권 컨소시엄을 이끌고 있는 현대건설유신코퍼레이션과 경부운하 건설을 위한 180억원 규모의 용역계약을 체결했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5대 건설사를 주축으로 한 11개 건설사가 대운하 구간별로 나눠서 조사를 완료한 상태”라면서 “사업보고서도 이미 마무리하고 내부 결제로 올라갔다. 최고경영자들이 읽어 보고 첨삭을 한 뒤 건설사 간 의견조율을 마치면 이달 말이라도 최종 보고서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도 “운하건설과 관련한 큰 그림은 어느 정도 그려진 상태이며 수익성 확보를 위한 부대사업의 세부 계획 수립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100% 민간 자본으로 진행되는 만큼 수익성 확보를 위한 부대사업이 필수적이며 여객ㆍ물류터미널 운영 등 기본사업은 물론 배후 주거단지 건설 등 수익을 낼 수 있는 사업 등이 거론되고 있다는 게 현대 측의 설명.

현대건설 대운하TF 팀장인 손문형 전무는 “매일같이 70명 이상이 컨소시엄 공동사무실에서 작업 중”이라며 “현재까지 검토한 바로는 일단 국가적으로 대운하 경제성은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현재도 하천관리 등에 매년 조단위 예산이 투입되고 있지 않느냐는 것. 손 전무는 “건설사 사업성을 확보하는 문제는 건설사들 몫이지만 지금 보면 사업성 있는 제안을 내놓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마디로 5대 건설사 컨소시엄은 언제라도 사업제안서를 제출할 수 있는 준비가 된 상태지만 이를 정부에 언제, 어떻게 제출할 것이냐는 극히 민감한 사안이다. 심지어 건설사들의 몫이 아니라는 말까지 나온다. 대우건설 고위 관계자는 “한나라당 국회의원들마저 대운하 추진 의지가 별로 없는 것 같고 정부도 여론수렴 우선이라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져 타이밍을 가늠하기 힘들다”고 털어놨다.

5대 건설사 컨소시엄은 당초 5월 중에 사업제안서를 제출하는 것으로 스케줄을 잡았으나 6월 이후로 밀릴 가능성이 높다는 게 내부 분위기다.

또 6~10위권 건설사로 구성된 컨소시엄도 기본계획 수립을 진행 중에 있으며 이들도 빅5 컨소시엄의 사업제안서 제출에 맞춰 사업을 진척시킨다는 계획이다.

2008.04.22  매일경제 [채경옥 기자 / 이은아 기자 / 김기철 기자]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