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운하백지화국민행동] 18대 국회의원 당선자 중 ‘운하건설 찬반 및 특별법저지 서약’ 참가 명단 조사 결과

[운하백지화국민행동] 18대 국회의원 당선자 중 ‘운하건설 찬반 및 특별법저지 서약’ 참가 명단 조사 결과

당선자 299명 중 91명(30%), 대운하건설반대 서약

경부운하와 금강운하 만나는 대전 100%, 충남 90%, 충북 75% 운하건설 반대

영산강운하가 지나는 광주 75%, 전북, 55%, 전남 50% 반대

운하백지화국민행동이 3월 26일부터 4월 3일까지 제18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주요정당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한반도 대운하 건설에 대한 찬반 질의서에 반대 의견을 제출한 후보 중 당선자는 모두 91명(30%)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대운하 특별법(가칭) 저지 서약에 참가한 당선자는 87명이었다.

운하백지화국민행동은 운하건설에 반대 입장을 표명한 국회의원 당선자들과 함께 대운하백지화를 위해서 대운하건설예정지 현장답사, 대운하관련 워크숍 등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서명에 참가하지 않은 당선자를 대상으로 대운하건설 반대 입장과 서약참여 여부를 묻는 조사를 실시할 것이다.

18대 국회의원 당선자 중 대운하 건설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대운하특별(가칭) 저지에 서약에 참여한 당선자를 정당별, 지역별로 살펴보면 아래와 같다.

정당별 현황

한나라당은 153명 당선자 중 1명(1%)이 대운하 반대 서명에 참가하였으며 대운하 특별법(가칭) 저지에 참가한 당선자는 없었다. 통합민주당은 81명의 당선자 중 66명(81%)이 반대 서명에 참가하였으며, 이중 64명이 특별법 저지에 서약하였다. 자유선진당은 18명의 당선자 중 14명(78%)이 반대 서명에 참가하였으며, 이들 모두 특별법 저지 서약에 참가하였다. 친박연대는 2명(14%)만이 반대 서명에 참가하였으며, 이중 한명이 특별법 저지 서약에 참가하였다. 민주노동당과 창조한국당은 각각 5명과 3명의 당선자 모두 대운하 반대 서명과 특별법 저지 서약에 참가하였다.

한나라당 당선자 중 유일한 반대 서명 참가자는 대구 동구을에서 당선된 유승민 의원이며 특별법 저지 서약에는 참가하지 않았다. 그리고 통합민주당의 송영길(인천 계양구을), 이성남(비례), 친박연대의 정하균(비례) 당선자는 대운하 반대 서명에는 참가하였으나, 특별법 저지 서약에는 참가하지 않았다.

한나라당을 제외한 당선자 중 반대 서명 비율은 121명 중 90명으로 74%로, 친박연대와 한나라당을 제외한 당선자 대다수(통합민주당: 81%, 자유선진당: 78%, 민주노동당: 100%, 창조한국당: 100%)가 대운하 반대 서명에 참가하였다.

지역별 현황

비례대표를 제외한 당선인 현황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전, 제주 지역의 당선인 전원이 운하 건설에 대한 반대 입장을 취했으며, 특별법 저지 서약에도 모두 참가하였다. 이밖에도 충남, 광주, 충북, 전북, 전남 등의 당선인 중 과반수가 반대 서명에 동참하였다. 하지만 한나라당 강세 지역인 영남 지역에서는 반대 서명에 참가한 비율이 10%미만(경남 제외)으로 나타났다.

경부운하와 금강운하 만나는 대전, 충남에서는 각각 100%, 90%가, 충북에서는 75%가 대운하건설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그리고 영산강운하가 지나는 광주는 75%, 전남, 전북은 각각 50%, 55%가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그러나 경부운하가 지나가는 서울, 부산, 대구, 경북, 경남에서는 매우 낮은 반대비율을 보였다.

한나라당을 제외한 지역별 반대 서명 현황을 살펴보면, 강원, 대구, 부산, 경북, 울산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50%이상의 당선인이 대운하 반대 서명에 참가하였다. 특히 대전, 제주 지역의 당선인이 모두 운하 반대 서명에 참가하였고, 충남, 충북, 경기 지역은 80%이상의 당선인이 반대 서명에 참가하였다.

특히 인천지역의 경우 대운하 건설에 반대 의견을 표명한 2명의 통합민주당의 의원(송영길, 신학용) 모두 경인운하에는 찬성하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통합민주당이 경인운하에 대해 기존에 밝혀왔던 입장과 맥을 같이 하는 것으로 총선 이후 경인운하가 한반도 대운하 건설의 시발점으로 작용할 수도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정부 여당의 입장에서도 야권의 반대가 약한 지역을 돌파구로 삼을 가능성이 높다.

결론

18대 총선 결과, 무난히 과반을 차지할 거라고 전망했던 한나라당은 153석으로 가까스로 반을 넘는데 그쳤다. 한나라당은 대운하 건설에 대한 높은 반대 여론을 의식해 운하가 총선의 쟁점이 되는 것을 피하고자 공약에서 제외하는 꼼수까지 폈지만, 대운하 추진 3인방이라 할 수 있는 이재오, 박승환, 윤건영 후보가 탈락했다. 이는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한 독선적인 행보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다. 정부 여당은 이제 “여론을 수렴하되 추진 한다”는 해괴망측한 논리로는 더 이상 국민을 설득할 수 없음을 알아야 한다.

운하백지화국민행동은 이들 91명의 당선인들과 함께 운하 백지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며, 이들이 이러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를 기대한다. 이들이 한 운하 반대 서명과 특별법 저지 서약은 국민에 대한 약속이며, 많은 국민들이 이들의 활동을 지켜볼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부디 운하에 대한 국민의 우려를 잊지 않고 민의를 저버리지 않는 의정활동으로 보답하기를 바란다.

2008년 4월 14일

운하 백지화 국민행동

(끝)

연합뉴스|2008.04.14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