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대운하 기사, 한겨레 32건 대 동아 4건








대운하 기사, 한겨레 32건 대 동아 4건
총선미디어연대, 본격 선거운동기간 6개지 비교 결과


지난 18대 총선기간 ‘한반도 대운하’문제를 의제화 하는 데 가장 소극적이었던 신문은 동아일보였으며, 가장 적극적이었던 신문은 한겨레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선거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 3월31일~4월5일까지 ‘2008총선미디어연대(공동대표 권미혁∙김서중)’가 경향∙동아∙서울∙중앙∙조선∙한겨레 등 전국단위 종합일간지 6개를 대상으로 대운하 관련 기사를 분석한 모니터보고서를 통해 나타난 결과다.

총선미디어연대는 “모니터 기간 중 조선∙중앙∙동아는 ‘대운하’를 총선의제로 설정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은 것으로 평가된다”며 “특히 4건의 관련기사 만을 내보낸 동아는 표면적 사실전달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언론의 기본 의무마저도 다하지 못했음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총선미디어연대가 대운하 관련 기사의 양을 살펴본 결과, 한겨레는 6일에 걸쳐 총 32건(일평균 5.3건)의 기사를 내보내 가장 많은 보도량을 보였으며, 경향신문이 31건(일평균 5.2건)으로 그 뒤를 이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동아일보는 같은 기간 한겨레의 1/8 수준인 4건(일평균 0.7건)의 보도를 내는데 그쳤고,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각각 6건(일평균 0.8)과 8건(일평균 1.3)의 기사를 내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신문 역시 중앙일보와 같이 모니터 기간 모두 8건의 기사를 지면에 실어 보수신문과 다를 바 없는 보도 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총선미디어연대는 가장 적은 보도 양을 보였던 동아일보가 기사에서도 찬성론자들의 주장을 전달하는 데 치중했고, ‘대운하’ 문제를 단순한 정쟁의 대상으로 몰고 갔다고 비판했다.
조선일보 역시 소극적 태도로 비판받았다. 총선미디어연대는 “조선일보는 야당의 입장을 그대로 드러내는 기사들을 지면화 하면서 궁극적으로 ‘대운하’를 정쟁이나 정치적 공방의 대상으로 축소하려 한다는 인상을 줬다”며 그 예로 3월31일자 1면에 실린 <야 "대운하 반대" 총선 쟁점화> 기사를 예로 들었다.














   
  ▲ 조선일보 3월31일 1면  
 




한편 중앙일보는 칼럼 등 의견기사에서는 정치적 손익을 떠나 ‘한반도 대운하’가 총선 이슈로서 부각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일반 기사에서는 조선∙동아와 마찬가지로 사안을 정쟁화 하는데 치중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신문도 사설과 칼럼에서는 ‘한반도 대운하’가 국민 의견을 수렴해야할 정책임을 명확히 했지만, 기사에서는 이를 총선 아젠다로 설정하려는 노력을 소홀히 한 것으로 드러났다. 총선미디어연대는 서울신문이 “3월31일자 하루 1면 보도(<대운하 '뜨거운 감자'>)를 했을 뿐 그 외에는 ‘대운하’ 이슈에 큰 관심을 두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 신문은 보도 유형에 있어서도 기획∙심층보도 보다 스트레이트 보도에 치중해, 대운하의 본질 보다는 표면에 드러난 사실을 전하는 데 치중한 것으로 확인됐다.(스트레이트 기사 비율 : 조선일보 80%, 동아일보 75%, 중앙일보 62.5%, 서울신문 62.5%)

반면 한겨레와 경향신문은 ‘대운하’에 대해 비판적 보도 태도를 보이며, ‘대운하’ 이슈를 총선 의제화하기 위해 노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선미디어연대는 특히 “칼럼과 심층보도를 통해 ‘한반도 대운하’에 대한 정보와 사안을 판단할 수 있는 근거를 제공하는 데 있어서 한겨레의 보도는 단연 돋보였다”며 4월2일자 9면 <팔당호 우회수로 만들면 '다산 유적' 섬으로> 기사를 예로 들어, 경부운하건설 시 수로터널로 인한 문제점을 심층 보도했다고 평가했다.














   
  ▲ 한겨레 4월2일 9면  
 




한겨레는 또 여당과 정부가 대운하 이슈를 두고 벌이는 ‘이중플레이’ 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비판보도를 행한 것으로 평가 받았다.


총선미디어연대는 한겨레의 3월31일자 4면 <청와대, 사람마다 말이 다르다> 기사와 같은 날 실린 사설 <공안정국으로 되돌아가려는 것인가> 등을 거론하며, “대운하 등 중요 현안에 대한 쟁점을 회피하려는 여당과 야성을 갖추지 못한 야당을 두루 비판했고, 정부의 ‘대운하 반대 교수모임’에 대한 정치사찰, 국토 해양부의 내부문건과 관련해서는 사설과 칼럼, 기사를 통해 ‘5공 시절’의 ‘정치사찰’로 규정하고 전면적으로 비판했다”고 했다.

경향신문도 3월31일자 3면 <청 어정쩡> 기사를 통해 대운하 건설에 대해 명확한 입장표명을 하지 않는 청와대의 행동을 꼬집었으며, 4월3일자 1면 <선관위 대운하 반대 제동>기사와 9면 <'총선이슈' 국민 눈 귀 막은 선관위>기사 등을 통해 대운하반대운동을 선거법 위반으로 규정한 선관위의 결정을 정면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반면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서울신문은 관련 이슈에 대한 보도를 전혀 하지 않았으며, 중앙일보의 경우, 국토해양부 내부 문건 논란에 대해선 <토지 보상비만 1조 600억 대운하 100% 민자 될까>(3월31일 5면) 기사를 통해 비교적 중립적으로 사안을 전했지만, 경찰이 대운하 반대 교수를 사찰했다는 소식은 보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디어오늘 2008.04.11 / 김원정 기자 ( mingynu@mediatoday.co.kr)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