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고양시, ‘대운하 터미널’ 극비추진 문건 파문 확산

고양시, ‘대운하 터미널’ 극비추진 문건 파문 확산


고양시 내부 문건 입수…야당 “밀실 추진계획 밝혀라” 비판




한반도 대운하가 중앙정부 차원은 물론 터미널 예정부지가 위치한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도 구체적으로 계획돼 온 사실이 대외비 문건을 통해 드러났다.

CBS가 7일 입수한 <한반도 대운하 건설에 따른 고양시 터미널 개발 방안>(사진)에 따르면, 경기도 고양시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 한반도 대운하 계획을 바탕으로 행주터미널과 이산포터미널을 활용한 물류 유통단지 및 관광.레저산업 육성방안 등을 구체적으로 검토했다.

고양시, 대운하 터미널 개발 방안 극비 작성

고양시(시장 강현석, 한나라당)가 정부 유관기관과 함께 작성한 이 대외비 문건은 표지와 목차를 포함, 총 10여쪽으로 구성돼 있다.

고양시는 개발방안을 검토하게 된 배경과 관련, “인수위에서 계획중인 한강과 낙동강을 잇는 경부운하 노선계획 중 우리 시 지역에 행주터미널, 이산포터미널이 유력해 이를 활용한 연계사업 등을 검토하고자 한다”고 문건에서 밝혔다.

행주 화물.여객터미널의 구체적인 유치계획을 보면, 유통과 관광 등 2가지의 개발컨셉을 통해 화물집하시설, 컨테이너 터미널, 화훼.농수산물 유통센터는 물론 수변카페나 식당촌 등이 들어있는 관광형 여객터미널을 도입하는 방안을 구상했다.

대운하의 밑그림이 추상적인 수준을 넘어 보다 광범위하게 전개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또 향후 대운하 추진에 대한 정부의 방침이 선다면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는 준비가 바닥에서부터 이뤄지고 있는 셈이다.

강현석 고양시장은 이날 비밀문건의 존재여부와 관련, “자신에게 보고된 것도 없고 자신이 직접 작성지시를 내린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그러나 고양시의 고위관계자는 “정부와 호응해 우리가 행동을 취할 필요가 있다는 요지의 보고가 내부회의에서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야권 “밀실추진 중단하라” 일제히 비난

이에 대해 야권은 밀실추진을 중단하라며 강하게 비판하는 등 문건공개의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통합민주당 노은하 선대위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대운하 계획이 정부의 밀실추진에 이어 지자체 차원에서도 광범위하게 준비되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고양시믄 이명박 정부의 눈치보기에 전전하지 말고, 민생치안과 민생경제부터 챙겨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보신당 심상정 후보는 “언론에 공개된‘고양시의 대운하 터미널 비밀 문건’은 덕양구를 대운하의 화물 하치장으로 만들겠다는 비밀 계획이 담겨 있다”며 “누구의 지시로 밀실에서 비밀문건을 작성했는 지 전모를 밝히라”고 고양시장에 촉구했다.

심 후보는 또 “대운하 추진은 입체적”이라며 “청와대를 비롯한 중앙정부가 밀실에서 비밀리에 추진하고, 지방자치단체 특히, 한나라당 시장들에 의해 밀실에서 구체적 추진 계획이 착착 진행되고 있음이 증명됐다”고 주장했다.


노컷뉴스 정치 2008.04.08  /
CBS정치부 이재웅 기자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