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총선 후보자 80% “대운하 반대”





총선 후보자 80% “대운하 반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최근 한반도 대운하에 대한 의견을 묻는 여론조사를 18대 총선 후보들을 상대로 실시한 결과 10명 중 8명 꼴로 반대의견이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나라당 후보들은 대부분이 찬성입장이었으나 정부의 사업계획을 살핀 후 최종입장을 밝히겠다며 ‘조건부’ 찬성의견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경실련은 “18대 총선 후보자(지역구 출마자, 제주지역 제외)들을 상대로 ‘한반도 대운하 개발사업’에 대한 정견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 중 반대 의견이 전국 78.4%, 수도권 84.0%로 찬성의견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7일 발표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지난 3월24일부터 지난 3일까지 대운하 사업과 연관성이 적은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에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선 후보 1117명 중 전체의 32.3%인 361명이 응답했으며 이 중 반대의견이 283명으로 78.4%로 나타났다.

특히 수도권의 경우 응답자의 84%(137명), 경부운하 지역의 경우 75.6%(94명)가 반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실련은 “찬성 입장은 한나라당 후보들이 91.7%로 압도적으로 많았다”면서 “이 중 무조건 찬성(12명) 보다 ‘정부가 사업계획을 수립하면 사업계획서를 보고서 판단하겠다’는 조건부 찬성(55명)이 훨씬 많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실련은 “찬성을 표명한 후보들에게 추진 절차를 물은 결과, ‘정부가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후 국민 동의를얻어 추인하는 방식’을 선호(87%)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현 정부가 표명한 것 처럼 ‘민간건설사가 사업제안을 해 정부가 승인하는 방식’을 지지한 응답자는 12∼13%에 불과했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뉴스 2008.04.07 / 최진성기자 (jschoi@fnnews.com)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