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운하 대신 철도를














운하 대신 철도를



 


 















 
▲ 박일선 – 운하백지화충북도민행동 상임공동대표
충주의 단암교와 목계교, 탄금교, 달천교, 충북선달천철교, 단월교, 유주막교, 노루목교, 셋개교, 팔봉교 괴산의 조곡교, 하문교, 목도교, 제월교, 괴강교, 동진교는 경부운하로 철거해야 될 다리의 일부다.

국보6호 중앙탑과 국보205호 고구려비, 사적400호 장미산성, 충북유형문화재 8호 중원창동오층석탑, 76호 중원창동마애불, 87호 최함월고택, 충북기념물4호탄금대, 136호 부흥사방단적석유구는 경부운하로 현상변경을 해야 할 문화재의 일부이며 천연기념물인 창동 황금박쥐서식지와 추점리 미선나무 자생지, 소태복탄과 용관동 고니서식지, 달천과 남한강의 수달서식지가 운하에 의해 치명적인 영향을 받게 될 것 같다.

단군 이래 최대의 사업이 될 운하, 한반도와 민족의 미래에 엄청난 영향을 미칠 사업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논의?검토되어야 하지만 충청북도와 충주시는 그 어떤 합의 과정 없이 일방적으로 운하를 지지하고 TF팀까지 만들었다.

충주시청에서 가수와 코미디언까지 불러들여 운하지지 쑈를 하고 “운하반대는 구한말 나라를 거덜 냈던 쇄국정책이며, 운하반대 운동은 시민들의 마지막 희망에 찬물을 끼얹는 선동행위”라고 말하는 이도 있고 일부 언론은 “한반도대운하의 최대 수혜지역이 될 충주는….”이라는 수식을 달고 기사를 쓴다. 세상일은 작용과 반작용의 이치가 분명하거늘 어찌 운하가 좋은 결과만 줄 것처럼 주장하고 여론몰이를 하는가?

충주댐을 건설하면서 국가와 정치지도자들은 충주를 세계적인 호반관광도시를 만들겠다는 장밋빛 약속을 반복 했지만 충주호엔 유람선이 정기운항도 못하고 있다. 관광도시를 통한 지역발전은 고사하고 각종 규제로 개발제한을 받고 있으며 약 1,500억원에 이르는 충주댐 수익의 대부분은 국가(수자원공사)가 법의 이름으로 강탈하고 있다.

운하가 건설된다면 크고 작은 댐들이 충주와 괴산에 만들어 지고 조령산터널이든 속리산 고가수로(스카이라인)든 엄청난 물이 저장된다. 이는 홍수시 지역민들에게 물폭탄이 될 수 있다. 홍수방지를 목적으로 건립된 댐으로 오히려 홍수피해를 주었다고 단양군민들은 지금도 믿고 있으며 최근 기상변화로 인한 국지성호우 등으로 충주댐과 조정지댐 사이에 위치한 금가면도 수해를 입고 있다. 충주를 지나는 운하는 해발 65.1m의 수위를 유지하는데 충주의도심표고는 70-73m불과하니 운하를 위해 저장된 물이 충주를 물바다로 만들 수 있음을 간과해선 안 된다.

대대로 남한강을 이용해 농사도 짓고 물고기도 잡고 생활용수로도 썼는데 어느 날 국가가 초대형 콘크리트 구조물(충주댐)을 만들어 놓고 남한강에 들어가서도 안 되고 그냥 물을 퍼 써도 안 된다고 하니 억장이 무너질 일 아닌가? 남한강을 국가에 빼앗기고도 정신을 못 차리는가? 운하지지는 충주시장과 괴산군수가 관리하는 달래강을 국가에게 넘겨주는 일이다.

지금도 충주댐물이 금강수계로 유역변경 되고 있다. 물론 그 물 값은 수자원공사가 받고 있다. 경부운하의 속심은 충주댐 물을 중금속으로 오염된 낙동강으로 가져가겠다는 것일 수 있다. 수도권 때문에 물창고가 되더니 지역의 뜻과 무관하게 금강에 이어 낙동강으로 물을 가져가겠다는 것에 대해 충주시장과 괴산군수, 충북지사는 어떤 태도를 견지해야 할 지 판단이 안 되는가?

진정 충주와 괴산, 음성의 발전을 원한다면 지역지도자들은 참여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중부내륙(고속)철도사업이 조기에 복선으로 착공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운하의 1/10도 안 되는 예산이 들어가고 환경, 문화재보호, 지역관광개발, 물류에 탁월한 철도를 건설해야 한다. 시속 200km의 중부내륙철도와 30km의 경부운하가 비교의 대상이 되는가?

운하로 충주에 터미널 정도 건설되지만 이 철도가 지나는 음성감곡부터 괴산연풍까지는 8개의 역(驛)이 충북에 들어선다. 지나가는 고속도로는 소음공장에 불과하듯 지나가는 바지선은 충주와 괴산, 음성을 헛바지로 만들고 말 것이다. 운하에 대한 일방적인 지지를 보니 (전투)비행장이 들어온다고 환영 현수막을 내걸었던 일이 되살아난다.

충북도와 충주시는 운하지지 TF팀을 해체하고 전문가, 시민단체와 “운하검증단”을 구성해야 한다.
나라와 지역사회는 한두 사람이 정치적인 목적을 위해 실험용으로 사용다가 버리는 실험도구가 아니다.

2008.04.07 충북일보 인터넷 뉴스(webmaster@inews365.com)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