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대운하, 물류 노동자 생존권 위협”

“대운하, 물류 노동자 생존권 위협”
민주노총 부산본부 오늘 ‘반대’ 성명서 발표












7일 오전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화물연대 등 부산지역 노동계와 시민단체 회원들이 대운하 정책의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김경현 기자 view@

화물연대 등 부산지역 노동계와 시민단체가 정부의 한반도 대운하 계획에 대한 본격적인 반대운동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와 부산민중연대는 7일 오전 9시30분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반도 대운하 계획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민주노총과 민중연대는 이날 “정부의 대운하계획은 화물노동자와 철도노동자 등 운수업계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국가적 대재앙을 불러올 것”이라며 물류노동자의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하는 대운하정책의 철회를 촉구했다.

두 단체는 기자회견문에서 “정부계획에 따르면 경부운하는 하루 12척의 배만 다니게 된다는데 이 정도의 물량은 현재의 경부축 화물열차 운행을 20회만 늘려도 충분하고, 정부 발표대로 공급 과잉된 1만대의 화물차를 활용함으로써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대운하는 도로운송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화물운송특수고용노동자들과 운하에 비해 효율성이 높은 철도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의 희생으로 이어질 것이 불보듯 뻔하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총선 이후에도 한반도 운하계획의 저지를 위한 투쟁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008.04.07 부산일보 /이현정 기자 yourfoot@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