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통일부 ‘나들섬’ 조성 계획 논란







통일부 ‘나들섬’ 조성 계획 논란



한강 하구 ‘나들섬’ 조성사업의 윤곽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심화되고 있다.

3일 통일부 등에 따르면 강화군 교동도 북동쪽 한강 하구 퇴적지에 여의도의 10배 규모인 30㎢(900만평)의 인공섬을 만들어 산업단지를 조성, 남북한 공동으로 제품을 생산해 개성공단-나들섬-인천-서울을 잇는 경제협력 벨트를 구축할 계획이다. 남한의 기술·자본과 북한 노동력을 결합시켜 남북 상생의 협력 모델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나들섬을 인구 20만명의 미니도시 형태로 만드는 데 2조원의 사업비가 들 것으로 추산된다.

통일부는 올해 사전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해 타당성을 분석한 뒤 개발기본계획, 한강하구 연계개발 방안 등 마스터플랜을 수립할 방침이다.

이에 반해 인천시는 나들섬 구상에 대해 원칙적으로 찬성하면서도 인공섬을 새로 만드는 것보다는 교동도를 활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지난 대선 때 공약 건의사항으로 나들섬 계획을 대체하는 남북협력자유지역인 ‘평화도시’ 조성을 제시한 바 있다.

나들섬 대신 개성공단·해주지역과 인천·서울을 연계할 수 있는 교동도(6620만㎡)에 평화도시를 만들자는 것이다.

환경·시민단체들은 나들섬 구상이 실현 가능성이 낮은 데다, 각종 부작용이 우려된다며 반대하고 나섰다.

이들은 나들섬이 환경과 물류·남북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대통령 공약이라는 이유로 강행할 경우 경부운하와 같이 강력한 반대에 부딪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한다.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나들섬은 환경과 경제성 등에서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는 만큼 경부운하와 함께 국민들의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신한용 인하대 교수는 “인공섬이 조성되면 조류가 바뀌어 갯벌지형이 변화되고 생태계가 파괴될 것”이라며 “조성에도 엄청난 비용이 소요되는 등 나들섬은 경제적·환경적 부담이 너무 큰 사업”이라고 주장했다.


2008.04.04 서울신문/김학준기자 (kimhj@seoul.co.kr)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