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대운하 집회 불법 논란‥유권해석에 반발






대운하 집회 불법 논란‥유권해석에 반발
























● 앵커: 중앙선관위가 대운하 반대집회와 반대서명운동에 대해서 선거법 위반이라는 유권해석을 내렸습니다.

야권은 중앙선관위가 정권의 눈치를 보며 장을 바꿨다고 일제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 기자: 중앙선관위는 총선쟁점으로 부상한 대운하 문제를 다룬 집회는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 기자: 통합민주당은 중앙선관위가 여당의 호위병을 자처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지난달 29일 경기도선관위가 선거와 무관한 대운하 토론회와 무관하다고 한 지 나흘 만에 중앙선관위가 입장을 바꾼 건 납득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자유선진당은 한나라당의 총선공약에서도 대운하사업이 빠져 어느 당 공약에도 없는 게 왜 선거법에 걸리냐고 지적했고 진보 3당은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선관위가 불법으로 규정한 게 위헌적 발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반도 대운하 건설을 반대하는 시민단체와 국회의원들은 시민 2만 9000여 명의 서명을 받아 국토해양부 정종환 장관 해임건의선을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 인터뷰: 비밀리에 건설사와 경부운하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건설사에게 토지보상비 1조 6000억원을 지원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어…

● 기자: 한나라당의 무대응 기조에도 불구하고 야권은 대운하 공세를 계속할 태세여서 투표일까지 논란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MBC뉴스 이정은입니다.

MBC TV |2008.04.04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