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한나라 윤리위, ‘대운하 반대’ 고진화 제명 결정



한나라 윤리위, ‘대운하 반대’ 고진화 제명 결정


인명진, “제명 이유는 대운하 반대가 아니라 타당 후보지지”


한나라당 윤리위원회가 문국현(창조한국당), 심상정(진보신당) 후보 등과 反대운하 전선에 동참하고 있는 자당의 고진화 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인명진 “도발적 해당행위 묵과할 수 없다”

인명진 윤리위장은 1일 윤리위 전체회의 뒤 브리핑을 통해 “고 의원이 총선 공천에서 낙천한 이후 타당 후보의 찬조연설자로 참여하는 등 해당행위 정도가 심각해 제명처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심상정 후보와 함께 ‘경부운하 저지를 위한 초당적 실천연대’ 집행위원장을 맡고, 심 후보와 문국현 후보 등의 유세에서 지지발언을 한 고 의원의 행위를 ‘해당행위’로 판단한 것.

인 윤리위원장은 이날 “고 의원은 어제 은평 연신내역에서 문국현 후보의 유세 차량에 올라 연설을 하는 과정에서 ‘문 후보의 승리는 확실하다’, ‘환경과 경제대재앙을 가져올 대운하를 반대한다는 이유로 당이 나를 몰아냈다’, ‘은평 주민들이 대운하를 강행하려는 오만한 한나라당과 이재오 후보를 심판해달라’고 발언했고, 심상정 후보 지지발언도 한 적이 있다”고 제명 이유를 밝혔다.

인 윤리위장은 이번 제명 결정이 또 다른 대운하 논란으로 이어지는 것을 우려한 듯 “고 의원 제명은 대운하 정책을 반대해서가 아니라 타당 후보에 대한 지지유세를 한 것이 해당 행위로 생각돼 징계처분을 한 것”이라고 차단막을 쳤다.

고 의원에 대한 이번 윤리위의 결정 사항은 한나라당 의원총회에서 3분의 2의 찬성이 있어야 확정된다. 인 윤리위장은 이와 관련해 “윤리위가 징계를 한 것은 정치적 의미가 있다”며 “도발적이고, 의도적으로 해당행위를 하는 것은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2008.4.1 참세상/김삼권 기자 quanny@jinbo.net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