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총선 현장]한나라, 대운하 총선 쟁점화 방지에 골몰

[총선 현장] 한나라, 대운하 총선 쟁점화 방지에 골몰

한나라당 충북도당이 한반도 대운하의 총전 쟁점화 방지에 골몰하고 있다.

한반도 대운하 건설 및 운영의 중심기능 부여를 주요 10대 정책공약으로 제시했으나, 야당들이 한반도 대운하 문제를 총선 승부카드로 만들기 위해 연일 거센 공격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명박 정부가 대운하추진단 실체를 부인하다 사업단 존재를 시인한 후, 야당의 “한나라당이 총선에서 과반 의석을 차지한 후 한반도 대운하 건설을 강행하려 했다”는 공세가 유권자들에게 먹혀드는 분위기를 바뀌고 있다.

한반도 대운하를 주요 공약으로 내 걸었던 한나라당 충북도당 입장에서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할 상황에 처한 것이다.

한나라당 충북도당은 31일 성명을 내고 “대운하는 정부와 한나라당이 총선 후 충분한 여론수렴을 거쳐 국민적 합의를 통해 추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강조했다”며 “그러나 청주 흥덕을 통합민주당 노영민 후보가 당장 무슨 일이 벌어지는 것처럼 총선용, 정치이벤트로 여론을 왜곡.호도하고 있다”며 즉각적인 중단을 요구했다.

한반도 대운하에 대한 야당 후보들의 공격을 차단, 더 이상 논란이 확산되는 것을 막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언변정치, 경제파탄, 공작정치로 지난 10년간 대한민국과 충북경제를 망쳐온 통합민주당의 전신인 열린우리당 국회의원들이 이제와서 민의를 존중하고 충북경제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행위 자체가 오만방자한 행위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는 경고도 했다.

그러면서 “한나라당 충북도당은 말만하는 정치꾼들이 활개하지 못하는 정치, 금품살포가 난무하는 부정선거가 판치지 않는 희망 청주 건설을 위한 노력에 매진해 반드시 총선에서 승리할 것”이라며 관심을 노무현 정권의 국정운영 실패와 노 후보의 금품살로설 연루 의혹 쪽으로 돌리려 애썼다.

한편, 한나라당 충북도당은 충북지역 주요 10대 정책공약 중 하나로 ‘한반도 대운하 건설 및 운영의 중심 기능 부여’를 내걸고, 경부운하의 중심인 충주에 경부운하 내륙항을 건설해 물류유통의 거점지역으로 육성하고, 내륙항에 운하시설을 운영 관리하는 종합콘트롤타워를 건설하며, 대운하 관리청을 충주에 유치하겠다고 약속했다.

반면 통합민주당을 비롯한 야당 지도부들은 31일 이명박정부와 한나라당이 국민 반대 여론에 직면한 한반도 대운하를 비밀리에 추진하려 한다며 공세를 계속했다.

2008.3.31 뉴시스/이성기기자 sklee@newsis.com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