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親李-親朴, 한반도 대운하 양편에 서다

親李-親朴, 한반도 대운하 양편에 서다
찬성과 반대로 입장 엇갈려
‘한반도 대운하’가 총선 중반의 새로운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대구경북 총선후보들도 지난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때처럼 ‘친이’와 ‘친박’에 따라 입장이 갈라지고 있다.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는 지난 24일 매일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대선 때와 마찬가지로 한반도 대운하에 반대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친박의 유승민(동을) 의원 역시 “대운하문제에 대해서는 박 전 대표의 입장과 달라질 것이 없다”고 말했다. 친박연대와 친박무소속 박종근(달서갑), 이해봉(달서을), 김태환(구미을), 이인기(고령·성주·칠곡) 후보 등도 박 전 대표와 입장을 같이한다고 밝히고 있다.

반면 이명박 대통령의 당선인시절 대변인을 지낸 주호영(수성을) 의원은 아예 대구-부산 등 낙동강구간만이라도 우선 착공해야 한다며 적극적인 대운하 지지를 선언하고 나섰다.

주 의원은 31일 한나라당이 대운하 사업을 총선 공약에서 제외한 것에 대해 “대운하를 추진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라 총선의 이슈가 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 때문”이라며 “지금 총선 국면에서 목소리를 높여서 편가름하는 것은 옳지않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이어 “지금 대운하문제는 이 대통령을 제외한 모든 대선후보들이 반대하는 상황”이라면서 “총선 후 평상심으로 돌아가 각 이슈별로 구분해서 점검하는 것이 좋다는 생각에서 총선공약으로 제시하지 않았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더 나아가 한반도 대운하를 당장 추진하기 어렵다면 대구와 부산구간인 낙동강운하는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때 당의 방침과 달리 한반도 대운하추진을 반대한다고 밝히기도 했던 이한구 정책위의장도 사견을 전제로 찬성쪽으로 돌아섰다. 이 의장은 “한반도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대운하는 어렵더라도 구미∼부산 구간 적용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이명규 대구시 선대위원장도 지난 28일 한 토론회에서 “대구가 내륙도시의 한계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경부운하는 몰라도 낙동강 운하는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지역 정치권은 이처럼 한나라당 지역후보들이 한반도 대운하 대신 ‘낙동강운하’추진을 주장하고 나서는 것은 친박 후보들의 선전을 뒷받침하고 있는 박근혜 전 대표에 맞서기 위한 의도도 있는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2008.3.31 매일신문/ 서명수기자 diderot@msnet.co.kr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