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대운하 건설일정’ 총선쟁점 부상

‘대운하 건설일정’ 총선쟁점 부상

野“공약서 빼놓고 뒤에서 준비” 일제히 반발

이명박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한반도 대운하가 4·9총선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한나라당은 대운하 반대 여론을 의식해 총선 공약에서 제외했지만, 국토해양부가 2009년 4월 경부운하 착공을 목표로 구체적 방안을 세웠다는 내용이 28일 언론에 일제히 보도되면서 ‘거짓말 논란’을 낳은 것이다. 여권이 ‘여론 수렴 등 보완이 필요하다’며 공약에서 빼고, 뒤로는 운하 착공을 기정사실화하고 구체적 작업에 착수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다. 야권의 ‘대운하 공동전선’이 동력을 얻은 셈이다.

통합민주당 등 야권은 ‘호재’를 만났다는 듯 파상공세를 펼쳤다. 강금실 공동 선대위원장은 당산동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내년 4월 착공을 목표로 하는 구체적인 일정이 신문에 보도됐는데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이렇게 정치해도 되느냐”고 포문을 열었다. 강 위원장은 “국민이 반대하니까 뒤로 숨겨서 진행하다가 총선이 끝나면 과반을 확보해서 특별법으로 하겠다는 것인데, 18대 국회에서 국민여론을 수렴해 대운하를 막아야 한다”며 “이번 총선에서 대운하를 할 것인가, 막을 것인가가 최대 쟁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대운하저지위원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청와대에 ‘한반도 대운하 추진팀’을 만들어 비밀리에 준비하면서 총선에서는 대운하 공약을 빼는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의 이중플레이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다른 정당·사회단체와 대운하 계획 전면 백지화 선언, 국민 대토론회 개최, 대운하 해당 지역별 캠페인, ‘STOP 대운하’ 인터넷 홍보 등 범국민적인 대운하 반대 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한나라당 이재오 의원 지역구(서울 은평을)에서 대운하 반대 명분으로 뛰고 있는 문국현 대표의 창조한국당도 “경부운하에 관한 이명박 정부의 진심이 드러난 대국민 우롱극”이라며 “표면적으로는 국민적 합의에 따라 경부운하 건설을 추진하겠다고 해놓고 뒤에서는 몰래 추진하고 있다니 국민을 바보로 아느냐”고 비판했다.

한나라당은 총선 이후 좀 더 보완해서 추진한다는 데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이한구 정책위의장은 27일 대구시당 기자간담회에서 “지금 외부 전문가들이 참여해 보완작업이 진행 중이며 한두 달 뒤 보완해서 국민에게 선보일 것”이라면서 “보완작업이 완료된 뒤 국민이 하지 말라고 하면 못하는 것이고 국민이 수긍하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2008.3.28 세계일보/ 박진우 기자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