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李정부 국민 뜻 받아들여 한반도 대운하 철회해야”






“李정부 국민 뜻 받아들여 한반도 대운하 철회해야”
최성·고진화·심상정·문국현후보 실천연대 결성

이명박 정부의 공약사항인 ‘한반도 대운하’ 저지를 위한 가칭 ‘경부운하 저지를 위한 초당적 실천연대’가 결성됐다.

통합민주당 최성 후보(고양 덕양을), 한나라당 고진화 의원, 진보신당 심상정 후보(고양 덕양갑), 문국현 창조한국당 대표는 26일 고양시 덕양구 행주화물터미널 예정 부지에서 대운하 저지위한 정치연대를 출범하고, 이들은 “국가적 재앙인 이명박 정부의 한반도 대운하 저지를 위한 초당적 협력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심상정 후보는 모두 발언을 통해 “백년 재앙을 몰고 올 경부운하는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며 “이번 총선은 경부운하 심판이며 경부운하 강행 세력을 심판해 줄 것”을 호소했다.

심 후보는 “국민이 하지 말라는 것을 하지 않는 것이 민주주의”라며 “국민의 뜻에 어깃장을 놓아 성공한 정부는 없다”고 말하며 이명박 정부의 경부운하 추진 철회를 촉구했다.

이와 관련 최성 후보는 최근 국회 예산정책처 및 국회 입법조사처를 통해 이번 공동기자회견장으로 정해진 한반도 대운하 행주화물여객 터미널에 대한 보고서를 공개했다.

최 후보는 “일반적으로 화물터미널은 혐오시설로 지자체가 유치를 꺼려하는 산업시설이다”며 “경기개발연구원은 2005년 의왕시의 경우 화물터미널로 인한 지자체 수입은 7억원인 반면 손실은 203억원이라 분석했다”고 말했다. 또 “구체적으로 도로파손 및 소음분진 등으로 인한 지가손실 125억원, 도로보수관리 47억원, 교통사고비 10억원, 대기오염비용 16억원, 소음비용 비용 4억원 등 생산기지가 없는 경우 지자체는 피해만 보고 있다”며 “이처럼 보고서를 보면 지자체간의 갈등이 어느 정도 인지 충분히 예상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들은 이번 총선 유세 시 경부운하 반대 로고 사용 및 경부운하 반대 공동 유세문, 공동홍보양식 등의 통일된 실천을 해 나가기로 했다.

2008.3.28 경기신문/ 고종오기자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