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통합민주신당,’反대운하’ “야권연대 결성 국민저항운동”







통합민주신당, ‘反대운하’ “야권연대 결성 국민저항운동”





















통합민주당 최성(왼쪽부터) 의원, 진보신당 심상정 대표,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 한나라당 고진화 의원이 26일 오후 한강 행주대교 북단에서 대운하 저지 구호를 외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k.co.kr

통합민주당이 4ㆍ9총선 초반 기선잡기를 위해 한반도 대운하 이슈화에 나섰다. 안정론에 맞서는 견제론의 실제 내용이 미약한 상황에서 반 대운하 야권 연대를 만들어 국민저항운동의 차원으로 끌고 가겠다는 것이다.

손학규 민주당 대표는 공식선거운동 개시 하루 전인 26일 당산동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운하 저지를 위해 당의 명운을 걸고 싸우겠다”며 “학계 시민사회 종교단체 등 대운하에 반대하는 제정당ㆍ단체와 함께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나라당이 대선 핵심공약이었던 대운하와 영어몰입 교육을 총선공약에서 제외한 것은 속임수 정치의 전형이고,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대운하의 허구성을 알리기 위한 대국민 홍보전에 나설 방침이며 ‘한반도 대운하 반대 국민회의’도 결성할 예정이다.

또 임종석 우상호 오영식 의원 등 386인사를 중심으로 한 수도권 의원 48명은 이날 ‘대운하 저지 국회의원 후보모임’을 결성, “한나라당이 과반의석을 확보한 뒤 한반도대운하특별법을 제정할 게 불 보듯 뻔하다. 18대 국회는 이를 막을 소명이 있으며, 연내에 대운하 찬반 국민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운하를 고리로 한 야권연대 움직임도 급물살을 타고 있다. 민주노동당 진보신당도 이 문제 만큼은 초당적 협력을 한다는 입장이다.

문국현 창조한국당 대표, 심상정 진보신당 상임공동대표, 최성 민주당 의원, 고진화 한나라당 의원은 이날 오후 경기 고양시 덕양구 행주나루터에서 대운하 반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총선을 ‘대운하 정책에 대한 심판’으로 규정했다.

행주 나루터는 이재오 의원의 은평을 지역구에서 가장 인접한 대운하 건설 예정지다. 이들은 “이번 총선은 대운하 심판 총선”이라며 “국민이 하지 말라면 하지 않는 것이 민주주의”라고 주장했다



2008.3.27 한국일보/ 박석원 기자 spark@hk.co.kr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