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反운하 연대’ 총선판도 흔든다










‘反운하 연대’ 총선판도 흔든다
야권 뭉쳐 이슈화… 孫 “당운 걸고 저지”
찬성여론 25% 그쳐 한나라 내부 혼선
영남은 낙동강 개발 기대감 한껏 고조
















 
  천주교 불교 등 4대 종단 성직자 및 환경운동가로 구성된 ‘종교인 생명평화 순례단’이 26일 경남 창녕군 남지읍 일대에서 대운하 반대 발원문을 채택한 뒤 도보행진하고 있다. 윤민호인턴기자
 









이명박 대통령의 공약사업인 한반도 대운하 건설이 4·9 총선 판도를 흔드는 대형 이슈로 급부상하고 있다. 특히 한반도 대운하의 출발지인 낙동강 하구를 끼고 있는 부산과 경남에서는 터미널 건설 등 유역개발에 대한 기대가 한껏 고조돼 있는 상황이어서 대운하 공약을 둘러싼 여야 간 대결추이에 따라 민심도 변화할 가능성이 높아 귀추가 주목된다.

야권, 운하반대 연대 시동

통합민주당 손학규 대표는 26일 서울 당산동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부운하 저지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당의 명운을 걸고 싸우겠다”고 선언했다. 손 대표는 “이 대통령의 대선 핵심공약이었던 경부운하와 영어몰입 교육을 총선공약에서 제외한 것은 속임수 정치의 전형이다. 국민을 우롱하고 무시하는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규정하고 “학계와 시민사회, 종교단체 등 경부운하에 반대하는 제 정당·단체와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이날 대운하의 허구성을 알리기 위한 대국민 홍보전에 착수했고, ‘한반도 대운하 반대 국민회의’를 결성하는 등 총선 쟁점화에 불을 당겼다. 민주당 임종석 우상호 오영식 의원을 비롯한 48명은 이날 ‘한반도대운하 저지 국회의원 후보모임’을 결성했다. 이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나라당이 대운하 문제를 총선 공약에서 뺐지만 정부가 대통령 직속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산하에 한반도 대운하 추진단을, 국토해양부 산하에 운하지원팀을 구성한 점을 감안하면 총선이후 ‘한반도대운하특별법’ 제정을 추진할 것이라는 사실은 불보듯 뻔하다”며 국민투표를 실시하자고 요구했다.

여기에 창조한국당 민노당 진보신당도 가세하고 있어 야권의 ‘반대운하 연대’가 형성되고 있다.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와 민주당 최성, 진보신당 심상정 대표 등은 이날 한강 행주나루터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총선을 ‘대운하에 대한 심판’으로 규정하고 대운하 반대를 위한 연대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선진당의 이회창 총재와 친박계 탈당파인 김무성 의원 등도 대운하 저지를 이미 천명한 바 있다.

한나라당은 갈팡질팡

야권의 대운하 저지를 위한 파상공세에 노출된 한나라당은 내부에서 무너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박근혜 전 대표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공개적으로 대운하의 문제점을 비판한데 이어 친이계인 이재오 의원마저 국민의 뜻에 따라야 한다고 한 발 물러섰다. 한나라당은 이날 총선공약을 발표하면서 결국 대운하 공약을 뺐다. 표면적인 이유는 “대운하 공약의 보완작업이 진행 중이기 때문”(이한구 정책위 의장)이지만 대운하 공약에 대한 여론악화 때문이라는 관측이 강하다. 대선 직후 50% 안팎을 기록하던 대운하 찬성여론은 최근들어 25%대로 주저앉았다. 이 대통령의 대표공약을 포기할 수도, 안고 갈 수도 없는 상황에 직면한 셈이다.






손균근 기자 kkshon@kookje.co.kr  /2008.3.27 국제신문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