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영산강 운하 빨리 하자”















“영산강 운하 빨리하자”

환경파괴 논란에 따라 주춤해진 경부 대운하와는 달리 수질개선과 뱃길 복원등 긍정적 효과가 큰 영산강 운하사업은 조속히 시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또 공사비를 국비로 하건 민간자본으로 하건 제대로 된 계획만 수립된다면 사업설명회·공청회 등으로 지역민의 의사를 결집하는 노력을 시작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전남도와 관련 전문가들에 따르면 최근 경부운하가 대규모 토목공사에 따른 환경파괴 논란으로 원점 재검토 되고 있는 상황과 달리 ‘자연개조’를 최소화 할 수 있는 영산강 운하는 이명박 대통령이 공약한대로 즉각 시행에 들어가야 한다는 주장이다.

영산강 운하는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22일 대선후보로 광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공사가 간단하므로 경부운하보다 먼저 착공하겠다”고 말했다가 경부운하와 동시착공으로 결론난 상태다.
전문가들은 호남운하의 전남구간인 영산강 운하는 퇴적 오니(汚泥) 준설을 통해 전남도의 수십년 숙원인 영산강 수질오염을 해결할 최선책이며, 영산강 뱃길을 살려 물류와 친환경 관광을 일으킬 수 있는데다 유역 시·군의 경관개선에도 즉각적인 효과를 가져다 줄 수 있는 사업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정부의 영산강 운하 계획은 영산강 하구언둑에서부터 상류인 광주 광신대교까지 83.59㎞를 건설, 2천500t급 선박이 운항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오는 2009년 2월 착공 예정으로 8조5천550억원의 예산을 들여 영산강 하도 준설(1천870억원)과 환경오염 수질개선(1조3천억원) 등 총 35개 사업을 실시한다는 계획을 수립하고있다.

민간자본의 참여 움직임도 활발하다. 지역 대형 건설업체인 K사와 B사 등도 영산강운하 건설시 민간사업자로 참여하기 위해 자체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유럽의 운하를 벤치마킹하는 등 영산강운하 건설 참여에 적극성을 띠고 있다.
이와 함께 영산강 뱃길연구소와 희망 광주·전남포럼 등 11개 단체로 구성된 ‘지역경제와 영산강을 살리기 위한 협의회’는 최근 기자회견과 성명서 등을 통해 “환경단체들은 운하 사업이 고비용 저효율적이고 환경파괴적인 사업으로 중단돼야 한다고 하지만 지역경제 회생과 반복되는 홍수 재난 예방을 위해서도 운하는 개설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영산강운하 저지 광주·전남시민행동 등 시민단체들은 “영산강에 배를 띄울 경우 강 양쪽에 콘크리트 벽을 만들어야 하며, 운하 건설로 인해 자연형 하천이 인공형 하천으로 변하기 때문에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반대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1997년 광주·전남 환경 연합이 주최한 ‘세계 물의 날’ 토론회에서는 영산강 수질개선을 위해 내륙수로를 복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김동화 전남도 건설재난관리국장은 “뱃길 복원을 중심으로 한 영산강 운하 사업은 오염된 퇴적토 준설·자연친화형 정화사업이 중심이 되는 만큼 환경 문제가 상당 부분 개선될 것”이라며 “친환경 운하를 토대로 각종 문화관광시설을 구축해 광주·전남의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채희종기자 chae@kwangju.co.kr

영산강 운하 주요사업

▲영산강 바닥 준설 1천870억원
▲영산강 환경오염 수질개선 1조3천억원
▲영산강 강변도로 설치 2천60억원
▲영산강유역 고대문화권 개발 1조 1천300억원
▲관광 시설 및 영산강 주변 개발 1조4천억원
▲영산강 하구둑 대체교량 건설 3천억원
▲장성호 등 4대호 담수량 확대 1천480억원
▲영암·금호호 연락수로 확장 2천640억원


 

2008.3.20 광주일보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