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청와대 “대운하, 힘으로 밀어붙이는 일은 없겠지만…”

















청와대 “대운하, 힘으로 밀어붙이는 일은 없겠지만…”

 

“지금은 정치적 논란 때문에 합리적 의견 교환 어려워”
“종합적 여론 수렴 통해 순수 국가 과제로 검토해가야”
 

청와대는 25일 이명박 대통령의 핵심 공약인 ‘한반도 대운하’ 건설과 관련, “힘으로 밀어붙이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청와대의 한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운하는) 국민 여론을 충분히 수렴해서 공정하게 추진하는 게 인수위 때부터의 일관된 원칙”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대운하 건설을 둘러싼 찬반 논란과 관련, “대운하는 순수하게 국가 추진 과제로 검토돼야 하는데 지금은 정치적 논란으로 비화돼 합리적 의견 교환이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지적하면서 “추후 학술대회를 통해 환경 문제 등에 대한 국내외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는 등 장기적인 계획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다만 그는 전날 국토해양부 업무보고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육·해·공 등 물류 체계를 시스템적으로 정비해 관련 비용을 줄여나가야 한다’고 언급한 점을 들어 “우리나라의 경우 도로 운송의 비중이 높아 유류 소비 증가와 이산화탄소 배출 문제 등이 심각하다. 유럽은 이미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상과 철도 수송 등의 비중을 높이는 등 다양한 방식의 운송 수단을 개발하고 있다”면서 대운하 사업 또한 이 같은 관점에서 접근해야 함을 역설했다.

아울러 ‘운하보다는 서울~부산 간 제2고속도로 건설이 필요하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고속도로를 추가로 건설할 경우 천문학적인 예산이 들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언급, 대운하의 ‘당위성’을 우회 강조하기도 했다.

[장용석 기자]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주)이비뉴스에 있으며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