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경부운하 건설예정지 답사 나선 울산시민단체회원들

경부운하 건설예정지 답사 나선 울산시민단체회원들








경부운하 건설예정지 답사 나선 울산시민단체회원들

【울산=뉴시스】

3월22일은 ‘세계 물의 날’이다. 울산시민단체협의회 회원들은 21일 경부운하 건설 예정지역 답사기행을 떠났다.

답사장소는 낙동강 수계 주요 지점 중 대구 화원유원지, 창녕 우포늪.남지 지역.

이날 답사기행엔 이현숙.이은주 울산시의원과 학계에선 서정호 울산과학대 환경생활화학과 교수가 함께 했다.

답사지점 안내와 경부운하건설 계획에 따른 문제발생 요인에 대한 설명은 낙동강수계지역의 경부운하반대 활동을 펴고 있는 최상철씨(마창환경운동연합)와 김량한씨(창녕환경운동연합)가 맡았다.

답사참가자들은 경부운하 건설로 인한 식수원오염, 수질악화, 국토파괴, 생태계 파괴, 홍수와 물 문제 등의 환경재앙은 물론 땅투기, 문화파괴, 식수대란, 예산낭비 등 문제점에 대해서 현장에서 함께 고민한다.

참여단체는 울산환경운동연합, 울산시민연대, 울산YMCA, 울산YWCA,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울산지부, 울산여성의전화, 울산흥사단 등이다.

사진은 답사출발 전 울산시청 앞에서 세계 물의 날을 기념하고, 이번 답사기행의 의미와 취지를 시민들에게 알리는 한편 운하계획 백지화를 위한 참가자들의 의지를 모으기 위한 사전행사를 갖고 있는 모습. /조현철기자 jhc@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시스 기사목록|기사제공 : 뉴시스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