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자율적’ 대운하 지지 결의대회, 이장님이 동원?

‘자율적’ 대운하 지지 결의대회, 이장님이 동원?









<앵커>

새 정부가 공약한 ‘한반도 대운하 사업’ 띄우기에 지방자치단체들이 적극 나서면서 관제 집회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수택 환경전문기자입니다.

<기자>

남한강이 지나가는 경기도 여주군엔 대운하 찬성 구호가 넘쳐납니다.

그제(19일) 오후 2시, 대운하 건설 지지결의대회가 열렸습니다.

[한반도 대운하의 조속한 착공을 강력히 원하며 이를 통해 여주 경제발전에 앞장선다! ]

군수는 축사 첫머리부터 민간의 자율적 집회임을 강조합니다.

[이기수/경기도 여주군수 : 오늘 지지 결의대회에 분연히 자율적으로 참석해주신 여주군민 여러분께..]

‘자율적’이란 말과 달리 여주군은 엿새 전부터 이장 회의자료를 통해 결의대회 홍보를 주문했습니다.

대회 당일 아침에는 면사무소에서 휴대전화 문자로 이장들에게 주민 참석을 독려했고 실제 버스가 동원되기도 했습니다.

경기도도 미리 써 놓은 보도자료를 아침부터 돌리며 거들었습니다.

‘인원이 몰려 교통정체를 빚었다, 선 채로 끝까지 강연을 들었다’는 식입니다.

[박용신/운하백지화국민행동 상황실장 : 군이 홍보하고, 도가 홍보하고, 이장들 동원하는 건 명확하게 선거법 위반이라고 생각하고 있고요. 고발할 생각입니다.]

이런 대운하 지지 결의대회는 다른 지역으로 확산될 조짐입니다.

총선을 앞두고 대운하 관제 홍보 논란이 높아질 판입니다.

박수택 기자 ecopark@sbs.co.kr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