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운하는 한반도 생태계 개선사업”

“운하는 한반도 생태계 개선사업”<조원철 교수>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연세대 사회환경시스템공학부 조원철 교수는 “한반도 대운하 사업은 단순한 뱃길 사업이 아니라 한반도 생태.문화계 개선사업”이라고 주장했다.

조 교수는 21일 오전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공무원을 대상으로 열린 특별경제교육에서 이같이 주장하고 “운하는 기존 하천의 하폭중 유심부 일부를 준설하고 제방을 보수해 수로를 조성하므로 하천방재 효과와 함께 수로의 저수능력을 증대시켜 수량 부족과 하상퇴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낙관했다.

그는 또 “운하는 방치되다시피 하고 있는 현재의 하천에 새로운 생태계와 친수공간을 조성할 수 있으며 선진취수기법을 이용해 농업배출수 등으로 악화된 수질오염을 완화하는 등 수질관리에도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조 교수는 “일부구간의 준설로 인한 수생생물의 서식환경 변화 등 생태학적 변화에 세심히 대비하는 등 운하건설에 따른 부정적 변화와 교란요소를 잘 파악해 대응한다면 역동적 안정화를 확보할 수 있는 대운하 계획과 시행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mshan@yna.co.kr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