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국민 90% “대운하 오염 사고 가능성 있다”

국민 90% “대운하 오염 사고 가능성 있다”
[수돗물시민회의] 57.4% “반대”…30대·수도권 높아


한반도 대운하가 총선 쟁점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국민 과반수가 운하 사업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나 주목된다. 특히 대다수 국민은 운하 건설에 따른 수질오염을 걱정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57.4% “운하 사업 반대”…’30대’·’고학력’·’수도권’ 등 ‘반대’ 높아
  
  (사)수돗물시민회의는 ‘한반도 대운하 국민 인식 조사’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과 공동으로 진행한 이번 조사는 전국 만 20세 이상 남녀 516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7~8일 이틀간에 걸쳐 실시된 것이다.
  
  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57.4%가 운하 사업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응답자의 53%가 ‘적극 반대’라고 답해 운하 사업에 강력한 반대층이 존재하고 있음이 확인됐다. ‘찬성’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과반수에 훨씬 못 미치는 39%였고, 그나마 17%만이 ‘적극 찬성’이라고 응답해 대조적이었다.
  
  운하 사업에 반대하는 응답자는 30대(65%), 대학 재학 이상 고학력(62%), 월 400만 원대 소득(70.6%), 수도권·호남·울산(59~93%)에서 많았다. 운하 사업에 찬성하는 응답자는 60대 이상(49%), 저소득층(46.2%), 대전·대구(52~56%)에서 많았다. 한나라당이 총선 공약에서 운하 사업을 감추려는 이유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90.1% “수질오염 사고 가능성 있다”…34.5% “공사 중 오염도 문제”
  






▲(사)수돗물시민회의는 19일 ‘국민 대다수가 한반도 대운하 탓에 수돗물 안정성을 우려한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녹색연합

  국민 대다수가 수도권, 영남의 상수원으로 이용되는 한강, 낙동강의 수질오염을 크게 걱정하는 사실도 확인됐다.
  
  운하 찬성 측의 호언장담과는 달리 응답자의 절대 다수인 90.1%는 ‘한반도 대운하에서 상수원 오염 사고의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오염 사고의 가능성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는 고작 7.4%에 불과했다. 운하 사업을 찬성하는 응답자의 84.1%도 ‘오염 사고의 가능성이 있다’고 답한 것.
  
  특별히 사고가 나지 않더라도 운하 사업으로 수돗물 수질이 낮아지리라고 보는 응답자도 66.5%나 됐다. ‘운하 사업으로 수돗물 수질이 개선될 것’이라는 찬성 측의 주장에 공감하는 응답자는 고작 27.3%에 불과했다. 특히 응답자의 상당수는 ‘선박 사고'(24.4%)가 아니라 ‘선박 운행'(35.7%), ‘운하 공사'(34.5%) 등으로 상수원이 오염될 수 있다고 답했다.
  
  한편, 대다수 국민은 운하 착공보다 상수원 안전성 확보가 우선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82.4%는 ‘수돗물 취수장 이동, 새로운 취수원 개발 등이 추진되더라도 운하 착공 전에 확실한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답했다. 상수원 안전성을 외면한 채, 운하 사업을 착공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됨을 분명히 한 것.
  
  “수돗물 안전성 대책 없이 한반도 대운하 좌초”
  
  이 조사 결과를 분석한 장재연 아주대 교수(예방의학)는 “이번 조사로 하천의 가장 중요한 기능은 수돗물 등 생활용수의 안전한 공급이라는 절대 다수의 공감대가 있음이 확인됐다(72.7%)”며 “운하 사업으로 발생할 수 있는 수돗물의 안전성 훼손을 국민은 절대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교수는 “이렇게 상수원 안전성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한반도 대운하의 홍보, 논쟁은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장 교수는 “이명박 정부는 한반도 대운하 사업을 사업 목표에는 절대 다수가 찬성했지만 사업 방식에 다른 의견이 있었던 ‘청계천 복원 사업’과 혼동하고 있다”며 “국민은 운하 사업의 목표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양구/기자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