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한반도 대운하’, 박근혜 손에 달렸다?

‘한반도 대운하’, 박근혜 손에 달렸다?



 

이명박 대통령의 핵심 대선공약인 ‘경부운하’(한반도 대운하) 건설은 과연 임기 중에 첫 삽을 뜰 수 있을까? 아니면 없던 일로 폐기될 것인가?

한나라당은 지난해 경선과 대선을 뜨겁게 달궜던 경부 운하 공약을 이번 총선 공약에서 뺐다. 이한구 정책위의장은 18일 “총선 공약에 포함시키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반대 여론이 높은 현재 상황에서 경부운하를 공약으로 내걸어 국민적 심판을 받는 것은 총선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에서다.

그 이면에는 총선 승리 뒤 그 여세를 몰아 ‘경부운하’ 논의를 수면위로 끌어올려 밀어붙이겠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

하지만 이런 ‘변칙’이 통하지 않을 공산이 커졌다.

한나라당 공천에서 무더기로 탈락한 친(親)박근혜계 의원들이 이번 총선에서 ‘반(反) 경부운하’를 총선 공약으로 내걸고 최대 쟁점화 할 태세다.

‘친박’ 무소속 연대의 대표겪인 김무성 의원은 18일 “경부운하는 정말 잘못된 정책”이라며 “절대 실행하지 못하도록 반대할 생각”이라고 단언했다.

김 의원은 ‘운하 반대’를 자유선진당 등과도 공동으로 대응할 수도 있다고 해 이명박 대통령의 야심찬 공약인 경부운하 건설 계획에 빨간불이 켜졌다.

‘친박’ 의원들을 대거 탈락시킨 한나라당 ‘물갈이 공천’이 경부운하 건설을 막는 부메랑이 돼 돌아오고 있는 형국이다.

한편 지금까지 드러내 놓고 반대 목소리를 내지 않은 40여명의 박근혜 파 의원들 역시 총선 뒤 운하건설 계획에 동조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박근혜 의원은 지난해 경선에서 “운하는 환경대재앙”이라며 극력 반대했다.

여기에 통합민주당과 자유선진당, 민주노동당 등은 말할 것도 없이 ‘반대’ 입장이어서, ‘경부운하건설특별법’ 등이 국회에서 논의되기가 순탄치 않다.

경우에 따라서는 운하 건설이 좌초할 가능성도 높아졌다.

이 대통령은 경부운하 건설을 일자리 창출과 경제 살리기의 ‘빅 카드’로 여기고 있어, 이 사안이 어떻게 매듭지어지느냐에 따라 이명박 정권의 운명도 달라진다.

이 대통령이 박근혜 전 대표에게 다시 한 번 손을 내밀어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 그러나 수족을 잃은 박근혜의 선택은 분명해 보인다.

이번 한나라당 공천이 이명박 대통령의 ‘폐착’이 될까? 아니면 이 대통령은 또 다른 ‘묘수’를 가지고 있는 걸까?

2008.3.18 고뉴스 김성덕 기자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