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한반도 대운하’ 총선쟁점 부상

한반도 대운하’ 총선쟁점 부상



이명박 대통령의 대표 공약인 ‘한반도 대운하’가 총선 쟁점으로 부상할 조짐이다. 특히 대운하에 반대하는 친박근혜계 인사들이 무소속 연대를 추진하고 있어 이번 총선에서 한나라당의 발목을 잡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공천탈락에 반발해 최근 한나라당 탈당을 선언한 친박계의 좌장 김무성 의원은 18일 한 라디오방송과 인터뷰에서 무소속 연대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한반도 대운하 같은 것은 저희들이 공동목표로 반대 공약으로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운하 반대를 공통분모로 삼아 무소속 연대를 꾸리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그는 “대운하는 우리나라에서 해서는 안되는 사업”이라면서 “이것보다 더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가 너무나 많음에도 온 힘을 기울인다는 것 자체가 잘못된 것이고, 무엇보다도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은 이런 상황에서 이러한 거대한 국책사업을 밀어붙이게 되면 국론분열만 오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잘못된 정책을 비전문가가 추진하는 게 문제”라면서 “기술적으로는 가능하다고 하더라도 경제성이 전혀 없는데다 비전문가가 자전거를 타고 홍보를 하는 모습은 어울리지 않는다”며 이명박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재오 전 최고위원을 맹비난했다.

이와관련,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는 지난 13일 “국민의 뜻을 존중하기 위해 무조건 추진하지 않겠다”면서 “국민들의 여론과 전문가의 뜻을 들어보고 충분하고 신중하게 하기 위해서 (대운하는 총선 공약에서) 뺐다”며 이번 총선에서 대운하가 선거쟁점으로 떠오르는 것을 차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무소속 연대를 중심으로 대운하 반대주장이 거세질 가능성이 높은데다 통합민주당, 자유선진당, 창조한국당 등 야권도 한나라당이 대운하 건설을 총선 공약에서 빼기로 한 것을 문제 삼을 태세여서 대운하 문제는 이번 총선 과정에서 쟁점으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민주당 우상호 대변인은 지난 17일 “대운하 건설이 반드시 추진해야 할 정책이지만 선거에서는 지지를 받을 수 없어 잠시 공약에서 제외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이라면 정말 무책임한 집권여당의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한반도 대운하 저지를 총선 공약으로 내건 창조한국당은 대운하 건설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입장인 한나라당 이재오 전 최고위원이 출마한 서을 은평 을에 문국현 대표를 투입해 대운하의 문제점을 집중부각시킨다는 방침이어서 뜨거운 논란이 예상된다.

문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 “(한나라당이 총선공약에 대운하를 넣지 않기로 한 것은) 대선 때 내놨던 걸 총선에서 제대로 검증받아야 할 텐데 일단 총선을 피하고 보자는 쪽인 것 같다”면서 “한나라당 내부에서 반드시 이것을 폐기하겠다고 선언하든가, 아니면 국민투표에 붙이든가, 아니면 총사령관이라고 자처하는 이재오 의원과 대운하 저지 총사령관을 자처하는 내가 격돌하는 은평의 결과를 따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rock@fnnews.com최승철기자

파이낸셜뉴스|기사입력 2008-03-18 14:00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