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반 한나라’ 코드는 ‘대운하 심판론’















‘반 한나라’ 코드는 ‘대운하 심판론’
한나라 “총선 공약서 대운하 제외 방침”
야 “국민 기만 총선 물타기” 일제히 공세
한겨레  





지난 17대 대선을 뜨겁게 달군 이명박 대통령의 ‘한반도 대운하 건설’ 공약이 4·9총선에서 ‘반 이명박 연대’를 이끌 쟁점으로 떠올랐다. 한나라당은 대운하를 총선 공약에서 제외하겠다고 밝혔지만 통합민주당, 자유선진당, 창조한국당은 물론 한나라당 공천에서 탈락한 친박근혜 탈당파 의원들까지 ‘대운하 심판론’을 정면에 내걸고 나선 것이다.

이한구 한나라당 정책위의장은 16일 “대운하에 대해서는 오해를 빚거나 불완전한 부분을 잘 다듬어 국민을 설득하는 게 더 중요하지, 보완도 안 된 것을 공약에 덜렁 넣어서 이슈를 만들 필요는 없다”며 “총선 공약에서 제외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대운하 논란을 두고 전선이 형성되는 걸 피하겠다는 계산인 셈이다.

그러나 통합민주당은 오히려 한나라당에 정면승부를 요구했다. 최재성 통합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7일 “국민적 지지가 낮다고 해 총선 쟁점화에서 비켜가자고 얄팍한 머리를 쓰는 것은 옳지 않다”며 “이번 총선에서 국민적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반박했다. 우상호 대변인도 “한나라당은 국민을 설득할 자신이 없으면 공약을 폐기하든지, 아니면 총선 공약으로 내걸고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거들었다.

이혜연 자유선진당 대변인도 이날 “이명박 대통령의 대표 공약인 대운하 공약을 총선공약에서 빼겠다는 게 대체 무슨 속셈이냐”면서 “국민을 기만하는 눈속임으로 총선 물타기를 한다면 4·9 총선에서 준엄한 심판이 내려질 것”이라고 공박했다. 지난 대선 때부터 대운하 공약을 강력히 비판해온 이회창 총재가 이끄는 자유선진당은 ‘대운하 반대’를 명분으로 친박 진영의 한나라당 탈당 의원들과 연대를 모색하고 있어, 앞으로 공세를 더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 한나라당을 탈당해 ‘무소속 연대’를 모색중인 서청원, 박종근, 이경재, 이해봉, 이인기, 유기준, 김태환 의원 등도 ‘한반도 대운하 반대’를 선거공보에 표기하는 방식으로 ‘반 이명박, 반 한나라당’의 대의명분을 세우겠다는 뜻을 밝히고 나섰다. 더욱이 지난 대선 때 ‘대운하 전도사’를 자처하며 자전거로 운하예정지를 돌았던 이재오 의원도 은평을 지역에서 대운하 저지를 정면에 내건 문국현 창조한국당 후보의 거센 도전을 받고 있다.

신승근 기자 skshin@hani.co.kr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