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한나라 광주 후보들 “광주천 세느강화 대통령에 건의”

<도전! 총선> 한나라 광주 후보들 “광주천 세느강화 대통령에 건의”


뉴시스
한나라당 광주지역 예비후보들은 18일 “영산강 운하산업과 연계한 광주천의 세느강화 사업을 조만간 광주를 방문하는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광주 서갑 정용화. 동구 김태욱. 남구 노영복. 광산을 강경수 예비후보는 18일 광주시의회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광주천의 용수유지를 위한 전용댐건설을 통해 유람선 통행이 가능토록 하는 등 세느강화 사업을 벌이겠다”면서 “3000억원의 예산은 영산강운하사업과 연계해 국비로 추친되도록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경부운하와 달리 영산강은 준설만 하면 환경을 파괴하지 않고 뱃길 복원이 가능하다”면서 “영산강운하 터미널을 서구 유덕동 광주하수처리장 주변에 유치토록 대통령에게 건의하는 한편 터미널인근은 고급호텔과 창고물류업, 금융보험업 등 비즈니스센터가 들어서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영산강 수질개선과 뱃길복원 사업은 체계적인 유역관리와 오염원 방지를 통해 환경을 살리고 5조원이 투입돼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효자사업이다”면서 “반대를 위한 반대를 일삼는 통합민주당과 단체들에게 공개토론을 제안한다”고 주장했다.

배상현기자 praxis@newsis.com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