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민주당, ‘문국현과 연합공천’ 카드 만지작

민주당, ‘문국현과 연합공천’ 카드 만지작

신계륜, “은평을 지역에 후보 안 낼 수도 있다”









통합민주당 신계륜 사무총장이 서울 은평(을) 지역을 전략지로 구분,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와 연합공천을 추진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밝혔다.

당 총선기획단장이기도 한 신계륜 총장은 14일 인터넷 매체 기자들과 가진 오찬 자리에서 이 같은 가능성을 밝히며 “문국현 후보의 긍정성을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연합공천을 하게 되면 은평(을) 지역에)후보를 안 낼 수도 있다”고 말해, 당에서 문국현 후보와의 연대를 전략적 차원에서 논의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그는 “물론, 우리도 (은평을 지역에)좋은 후보들이 있다”며 “상황을 고려하면서 당 의사를 수렴해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여 말했다.

한편, 은평(을) 지역에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가 통합민주당과 연합공천을 이뤄 단일 후보로 나서게 될 경우 이 지역 현역이자 한나라당 내 親李 좌장인 이재오 의원과도 해볼만한 승부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최근 영남 공천 파문으로 인해 親朴계의 대거 반발과 함께 親朴신당 창당이 초읽기에 들어간 상황이다. 당 내부 분열을 겪고 있는 상황으로, 이 때문에 親李계 핵심인 이재오 의원 또한 커다란 타격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무소속으로 이 지역에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는 親朴 홍사덕 전 의원 등도 親朴신당 창당에 가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은평(을) 지역에서 보수진영의 분열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그러면 은평(을) 지역에는 자연히 정파를 초월한 反이재오 전선이 형성 되는 것이다.

보수진영이 분열하고 있는 상황에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가 통합민주당과 총선연대를 이뤄 이재오 의원에 맞서게 된다면, 문 후보 쪽의 승산 가능성도 높아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창조한국당, 민주당에 선거연합 제의…종로 및 구로(을)과 은평(을) 맞바꾸기

한편, 창조한국당은 13일 대변인실 명의로 이번 총선에서 통합민주당 손학규 대표와 정동영 전 장관이 출사표를 던진 종로와 동작(을) 지역에 후보를 공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던 바 있다.

통합민주당과 선거연합을 위해 먼저 후보 공천을 하지 않은 것으로, 이는 반대로 민주당에 대해 문국현 후보가 출사표를 던진 서울 은평(을) 지역에 대한 후보 공천 철회를 요구한 것이다.

이와 관련, 창조한국당은 “서울 종로 및 동작(을) 지역은 민주당 손학규 대표와 정동영 전 대선후보가 출마를 선언한 지역”이라며 “한나라당이 강행하려는 경부운하 저지를 위해 정책연대를 할 수 있다는 기존 창조한국당 당론에 따라 후보 출마를 보류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은 “앞으로도 한나라당의 경부운하저지를 위해서라면 어떤 정당, 어떤 정파, 어떤 시민단체와도 필요한 수준에서 정책연대를 긴밀하게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흥진 기자 (폴리뉴스/(구)e윈컴정치뉴스)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