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종교계, 한반도 대운하 건설 반대 목소리 높여


종교계, 한반도 대운하 건설 반대 목소리 높여




[쿠키 사회]“금수강산은 생체실험용 쥐가 아니다”

종교계가 이명박대통령의 핵심 공약인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cgi-bin/nsp/search.cgi?w=tot&q=%B4%EB%C7%D1%BA%D2%B1%B3%C1%B6%B0%E8%C1%BE&nil_profile=newskwd&nil_id=v20308902″ target=new>대한불교조계종은 종단차원에서 대운하 건설을 반대하고 있다.

조계종은 지난 6일 한반도 대운하 건설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채택하고 “운하 구간 인근 3㎞ 이내에 100여개 사찰과 국보 3점, 보물 30점 등 110여 개의 국가지정 문화재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고 대운하 건설 때문에 이들의 가치가 무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찰과 불교단체 93개가 참여한 ‘생명의 강지키기 불교행동’은 지난달 27일 조계사에서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갖고 이명박 정부의 운하건설계획 백지화를 촉구했다.

불교행동은 이날 출범선언문을 통해 “운하 건설문제는 더 이상 세속의 일이 아님”을 강조하고 “사찰의 자연환경을 파괴하고 수행환경을 망가뜨리려 한국불교 1600년 최대의 법난으로 한국불교를 생존의 위기로 몰아넣을 것”이라며 대운하 건설 반대를 분명히 했다.

이들은 지난 7일에는 조계종 종립선원인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cgi-bin/nsp/search.cgi?w=tot&q=%C7%D1%B1%B9%B1%E2%B5%B6%B1%B3%B1%B3%C8%B8%C7%F9%C0%C7%C8%B8&nil_profile=newskwd&nil_id=v20308902″ target=new>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생명·윤리위원회와 전국목회자 정의평화협의회, 기독교환경운동연대, 각 교단 환경위원회 등 11개 단체로 구성된 ‘생명의 강을 지키는 기독교대책위원회 준비위원회’는 지난4일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cgi-bin/nsp/search.cgi?w=tot&q=%C8%AF%B0%E6%BF%B5%C7%E2%C6%F2%B0%A1&nil_profile=newskwd&nil_id=v20308902″ target=new>환경영향평가 등 법 절차를 제대로 준수하지 못할 경우 국론 분열 등 더욱 심각한 결과를 낳을 수 있다는 데 공감대를 마련하고 파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교회 차원의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한편 ‘한반도 대운하 건설을 반대하는 서울대학교 교수 모임’ 381명의 교수들은 지난 10일 오전 서울 관악구 교내 박물관 대강당에서 성명을 내고 “대운하 사업은 반경제적, 반환경적, 반문화적, 반국민적, 반민주적, 반실용적, 반시대적”이라며 사업의 전면 백지화를 요구했다.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cgi-bin/nsp/search.cgi?w=tot&q=%B9%CE%C1%D6%BB%E7%C8%B8%B8%A6+%C0%A7%C7%D1+%BA%AF%C8%A3%BB%E7%B8%F0%C0%D3&nil_profile=newskwd&nil_id=v20308902″ target=new>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민주주의법학연구회,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cgi-bin/nsp/search.cgi?w=tot&q=%C8%AF%B0%E6%BF%EE%B5%BF%BF%AC%C7%D5&nil_profile=newskwd&nil_id=v20308902″ target=new>환경운동연합 환경법률센터 소속 법학자와 변호사들도 지난6일 ‘한반도 대운하를 반대하는 법률가 모임’을 결성, “대운하 사업추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제휴사/강원일보 용호선기자 yonghs@kwnews.co.kr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