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낙동강 페놀 사태, 정치권·환경단체 “물관리 미흡” 성토

낙동강 페놀 사태, 정치권·환경단체 “물관리 미흡” 성토

 

 지난 2일 낙동강 페놀 유입사건에 대해 환경단체와 정치권의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

2일 오전 낙동강 상수도 취수원으로 유해화학물질인 페놀이 유입되는 사고가 발생해 경북 구미·칠곡·김천 지역의 상수도 공급이 5시간동안 전면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환경연합은 3일 “이번 사태는 우리 사회가 1991년 낙동강 페놀사태 이후 발생했던 많은 수질오염 사고에도 불구하고 아직 상수원 주변지역 유해화학물질 유출 대응체계가 미흡하다는 사실을 드러내줬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사고 공장 화재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유해화학물질 유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으며, 방재둑을 쌓는 등의 초기대응은 페놀 찌꺼기가 강으로 유입된 뒤 4시간이 지나서야 이루어졌다고 당국을 비판했다.

이어 민주노동당은 이번 페놀 유출사고와 관련, “유독물질 관리에 허술함이 있었다면 책임자를 엄중히 문책할 것을 요구하는 한편 기업들은 이번 사고를 유독물질 관리와 환경 보전을 위한 사회적 책무를 성찰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창조한국당 역시 “이번 사태는 단 한 번의 돌이킬 수없는 실수로 전 국민의 식수원이 맹독으로 오염될 수 있다는 사실을 생생하게 보여준 것”이라며 “국민의 반대를 무릅쓰고 경부운하를 추진하겠다는 이명박 정부의 오만함을 환경이 경고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