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강만수 재정 ‘대운하 강행론’ 논란







강만수 재정 ‘대운하 강행론’ 논란

ㆍ“제대로 알고 반대를” 비판… ‘내수 부양책’ 확인도

이명박 정부의 경제팀 수장인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이 한반도 대운하 건설에 대한 반대여론에도 불구하고 대운하 건설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

강 장관은 지난달 29일 과천 정부청사에서 가진 취임 기자회견에서 “대운하 건설에 대한 반대가 48%에 달한다는 조사도 있던데, 경부고속도로 건설 때도 모든 교수와 언론, 건설부 전 직원이 반대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서울시) 시정개발연구원장 때부터 많은 보고를 듣고 토론했다”면서 “대운하 문제는 한 시간이라도 제대로 된 문서를 읽어보고 얘기했으면 좋겠다”며 대운하 반대론자들에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강 장관은 “내수기반을 한 단계 끌어올리기 위해 무언가가 필요한데 그런 차원에서 대운하가 구상됐다”고 밝혔다. 경제성장률을 끌어올리기 위한 경기부양책의 일환으로 대운하 건설을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이다.

그는 또 “대운하가 토목공사로만 끝난다는 지적이 있는데 운하는 지구 온난화의 원인인 탄산가스 배출을 줄일 수 있는 수단으로 유럽에서도 인식되고 있다”며 “(대운하는)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는 유일한 운송수단”이라고 말했다.

환경단체들이 대운하가 건설되면 환경이 파괴될 것이라는 주장을 내놓고 있는 데 반해 강 장관은 되레 대운하가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는 대체 운송수단이라고 강변한 것이다.

강 장관은 특히 “새로운 형태의 관광산업을 개발할 필요가 있으며, 우리나라의 도시용지가 전체 국토의 5% 정도인데 (대운하를 건설하면) 국토의 도시 가용면적을 배 이상으로 확대할 수 있다”고 밝혀 관광산업 육성과 국토의 효율적 이용을 위해서라도 대운하 건설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