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습지 해양 보도자료

‘더이상 죽이지마라!’ 허물어져가는 해창석산 절벽 위에서 목숨을 건 고공시위 돌입

[새만금 방조제 공사 중지를 위한 해창석산 농성 22일
째]

‘더이상 죽이지마라!’
허물어져가는 해창석산 절벽 위에서 목숨을 건
고공시위 돌입

○ 6월 14일(금), 오늘 오전 7시 해창산 농성단원 조태경님(남, 31
세)은 새만금 방조제
공사를 중지시키기 위해 ‘더이상 죽이지 말라’고 외치며 허물어져 가는 해창석산 절벽
에 매달려 무기한 농성에 돌입하였습니다. 이번
목숨을 건 해창산 절벽 시위를 진행하는 조태경님은 “국립공원인 해창산에서 채석
된 돌들이 새만금 방조제 건설이라는 죽음의
사업에 이용되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 없었습니다.

○ 또한, 농업기반공사 새만금 사업단과 현대건설 측에서 6월 10일 해창석산 정상에서
새만금 방조제 공사 중지 농성단원들에게
폭력을 행사하여 해산시키고, 그 이후에도 공사 중지를 주장하는 지역주민들과 농성단원
들에게 폭력과 경찰 연행을 멈추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한 강력한 항의로 “생명을 죽이는 새만금 방조제 공사를 중지시키기 위해서
는 목숨을 건 싸움을 선택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농업기반공사의 폭력성과 새만금 방조제 공사 중지를 호소했습니다.

○ 해창석산 절벽위의 목숨을 건 고공시위에도 불구하고 농업기반공사와 현대건설 측
은 7시 30분 현재 포크레인과 천공기를 가동하며
공사를 강행하며 조태경님의 목숨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절벽에 사람이 매달려 있어 공
사를 진행할 경우 예상할 수 있는 위험상황이
초래될 수 있는 상황에서 해창산의 토석을 채취해 가는 농업기반공사의 행위는 살인에
가까운 일이며, 농업기반공사가 얼마다 생명을
하찮게 여기고 인권을 무시하는 조직인지 여실히 보여줍니다.

○ 오늘로서 새만금 방조제 공사 중지를 위해 해창석산 정상 농성이 진행된지 22일째되
었습니다. 새만금사업을 반대하는 부안사람들,
계화도 지역 어민들은 해창산의 토석채취를 중지시켜 새만금 방조제 공사를 중지시키고
자 5월 24일부터 해창산 정상에서 농성을 진행시켜
왔습니다. 해창석산 농성결과 방조제 공사를 위한 토석 공급이 중단되면서 새만금 방조
제 공사 역시 18일간 중지되었습니다

☎ 문의: 새만금사업을 반대하는 부안사람들
대표 신형록 016-9301-6596
환경운동연합 갯벌보전팀장 장지영 018-730-7775

admin

(X) 습지 해양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