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습지 해양 보도자료

보령화력발전소 유연탄 수송선(현대상선) 침몰에 따른 주변 바다 오염 현황과 대책

ns_000414_01.hwp

수신 : 환경부, 해양수산부, 현대상선
발신 : 충남환경운동연합(사무처장 차수철 0417-572-2535, 팩572-2572, e-mail : kfemca@chollian.net)

보령화력발전소 유연탄 수송선(현대상선) 침몰에 따른 주변 바다 오염 현황과 대책 활동에 대한 제안

<다음은 유연탄 수송선 침몰에 따른 충남환경운동연합 조사자료입니다>

◇경 과 : 1999년 9월 28일 보령화력발전소의 연료인 유연탄을 운반하던 현대상선 소속 현대스피리트호
가 유연탄을 하역하던 중 약 시속 3Km의 물살에 밀려 좌초한 사고로 선적량 12만톤 중 대부분의 유연
탄이 천수만 일대와 보령시 연안 해안에 유출되어 김의 생장과 질에 영향을 끼침.

◇피해 상황 : 유연탄이 용해된 바다물이 해류를 타고 원산도와 대천 앞바다에 설치한 김양식장에 미쳐
유연탄이 김양식 시설물 5천여 책에 악영향을 끼침. 이로 인하여 김의 생장과 질이 떨어졌을 뿐만 아니
라 가공 공정 과정도 불가능하게 되어 1999년 10월부터 김 생산을 할 수 없는 상황. 이에 어민들은 25
억∼30억원의 피해액을 주장하고 있음.

◇사건 경과 : 원산도 주민 박영제씨는 천재(天災)가 아닌 인재(人災)라고 주장. 왜냐하면 배를 고정하
기 위해 부두에 붙들어 매어야 하는 밧줄이 12개여야 하는데 당시 8개에 불과했고, 배가 물살에 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배의 뒤와 측면에서 예인선으로 밀며 떠받쳐야 하는데 이 과정도 비용을 아끼기 위해
소홀히 하였다는 것임. 이로 인하여 10만톤급의 배가 해류에 밀리기 시작하였고 그 중력을 이기지 못하
던 부두가 붕괴 위험에 처하자 밧줄을 잘랐다는 것임. 그래서 배가 좌초 지점까지 표류하게 된 것임.
이처럼 배가 항해 중이 아니고 부두에 접안한 다음 유연탄을 하역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일이기 때문에
천재가 아닌 인재로 판단 됨.

◇증거물 확보 : 사고 발생 당일인 1999년 9월 28일부터 11월 8일까지 촬영한 테잎 4시간 분량과 현장
사진이 있음.(필요시 제출 가능함)

◇사후 조치의 문제점 : 1. 좌초한 배를 인양하는 과정에서 무리하게 끌어당김으로 해서 배의 앞부분과
뒷부분이 찟겨져 더욱 깊이 침몰하였으며 더 많은 유연탄이 유출되었다.
2. 신속하게 제거하는 것이 급선무였음에도 수거한 유연탄을 인천까지 수송하
느라 사후 조치 시일이 11월 8일로 연장되어 더 많은 바다 오염을 초래했다.
3. 인양과 유연탄 수거 후 현재 바다 속 상태가 어떻게 돼 있는지 알수 없고,
해당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상당량의 유연탄이 그대로 방치되어 있다고 함.

◇현대상선의 횡포 : 1. 현대상선은 좌초한 배에 대해 영국의 PNI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금을 받았는데도
어민들의 피해에 대해서는 늑장을 부리고 있다.
2. 보령화력발전소에 유연탄을 납품하여 돈을 버는 대기업이 즉각적인 수거를 외면
하고 바다에서 건져 올린 유연탄을 인천까지 운송하여 다시 고가로 판매하여 수익을 올리는 몰염치한
처사로 인하여 40일 동안 침몰한 배를 방치한 점에 분노하며 이 또한 대기업의 횡포를 규탄한다.

◇이 사건에 대한 충남환경운동연합 대응 방향 : 현대상선측과 당사의 고문 변호사 이00씨는 유연탄이
유출된 것은 인정하면서 벙커C유가 아니고 유연탄이기 때문에 피해가 없을 것이라는 판단과 유연탄 피
해에 대한 법적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보상을 피일차일 미루고 있다. 이같은 대기업의 횡포는 기업의
이익만을 추구하기 때문에 환경오염사고의 재발방지에 악순환을 거듭해 왔다. 사고 현장 환경영향평가
를 맡고 있는 박00씨도 “어장관리를 잘 못했군요”라는 식으로 어민들에게 피해상황을 떠넘겨 되레 책임
을 추궁하려는 태도는 용납할 수 없다. 유연탄 바다유출 사고는 유조선 좌초 사고와 별개로 취급해서는
안된다. 이번 사고는 몇 년전 씨프린스호 좌초에 따른 바다 오염 사고와 견주어 중대한 바다오염사고로
단정하고 충남환경운동연합은 해당 어민과 관련 단체와 공동으로 적극 대응할 방침.

◇본 단체의 요구사항 : 1. 우선 본 사건에 대한 정확한 경위와 피해 상황 등을 파악하기 위한 주민·
민간단체·정부·기업·전문가가 참여하는 공동조사단 구성을 정부와 해당 기업에 제의한다.
2. 이를 근거로 해당 주민들에게는 상응하는 피해 보상금이 지급되어야 할 것
이며, 나아가 유연탄 바다오염 사고에 대한 생태계 영향 방지 대책 수립을 위한 법적, 제도적 장치를
이번 기회에 철저히 마련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3. 위와 같은 조치가 시급히 마련되지 않을 시 본 단체는 독자적으로 활동을
전개할 예정입니다. 이에 빠른 시일 내 회신 바랍니다. -끝-

admin

(X) 습지 해양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