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180개 시민단체 “경부운하? 우릴 밟고 뚫어라”



 

안윤학

 


















  
전국 180개 단체로 구성된 경부운하 저지 국민행동(국민행동)은 18일 서울 여의도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 캠프 앞에서 출범식 및 경부운하 규탄대회를 열고 경부운하를 쓰레기통에 넣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 안윤학

‘경부운하’를 상징하는 종이배가 파란색 쓰레기통에 처박혔다. 쓰레기통에는 ‘경제성 없어 쓰레기통행’이라고 쓰여 있다. “국토파괴 경제파탄, 경부운하 반대한다”는 구호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경부운하 함대’는 폐기 처분됐다.


 


경부운하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전국 180개 단체로 구성된 경부운하 저지 국민행동(국민행동)은 18일 서울 여의도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 캠프 앞에서 출범식 및 규탄대회를 열고 이같은 퍼포먼스를 벌였다.


 


국민행동은 이 후보의 대표 공약인 경부운하의 “즉각 폐기”를 촉구하기 위해 결성됐다. 그러나 국민행동은 이 후보가 경부운하를 계속 추진할 경우 “한나라당에 대한 낙선운동을 불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후보의 국토 농간에 국민은 불안”


 


국민행동은 이날 1톤 화물차에 ‘경부운하 OUT, 대한민국 말아먹는 경부운하 퇴장’이라고 쓰인 펼침막을 꽂고 이 후보의 캠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규탄대회를 진행하며 비바람을 맞으면서도 “경부운하는 재앙이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규탄대회에 참석한 30여 명의 활동가들은 “경부운하가 환경을 파괴할 뿐만 아니라 경제성장을 담보할 수도 없다”며 발언을 이어갔다.


 



















  
경부운하 구간 중 하나인 영강의 하류 부근. 장마가 시작되었지만 강이라기보다는 자갈밭에 가까웠다.
ⓒ 2007 오마이TV 김호중


사회를 맡은 이성근 부산환경연합 사무처장은 “‘말이 안된다’는 뜻을 가진 사자성어인 ‘어불성설’이 최근 ‘경부운하’로 바뀌고 있다”면서 “부산-서울을 3시간이면 오갈 수 있는 멀쩡한 고속철도를 놔두고 왜 경부운하를 만들려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윤준하 환경연합 대표는 “국토를 파괴하려는 한나라당은 후손도 없는 국적 불명의 당”이라면서 “환경에 재앙을 가져다주는 경부운하를 폐기하고 나라를 살리는, 진정성이 묻어나는 정책을 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상화 낙동강네트워크 상임대표는 “지구온난화로 해수면이 올라가는 상황에서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낙동강에서도 홍수가 우려되고 있다”면서 “이 후보가 국토를 농간하면서 국민을 불안에 떨게 한다”고 성토했다.


 


특히 김 대표는 “국민의 뜻과 마음이 모이지 않으면 경제를 살릴 수 없다”며 “경부운하는 국민의 70~80%가 반대하는 것으로 국민을 무시하는 공약”이라고 못박았다.


 


박진섭 생태지평 부소장도 “한강-낙동강에 인공수조를 만들어도 돈 되는 장사는 할 수 없다”면서 “오히려 강이 오염되고 식수를 구하지 못해 국가가 위기에 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경부운하 추진하면 ‘반한나라당 전선’에 설 것”

 

참석자들은 또 경부운하에 대한 반대 운동이 이 후보에 대한 낙선운동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경고하면서 발언의 수위를 높였다.


 


정명섭 한강유역지속가능발전협의회 운영위원장은 “경부운하 공약을 철회하는 것이 이 후보와 한나라당이 표를 얻는 데 유리할 것”이라며 “경부운하를 폐기처분하지 않으면 반한나라당 전선에 설 수밖에 없다”고 엄포를 놓았다.


 


세영 생태지평 공동대표도 “정책을 제대로 검증하지 않고 즉흥적으로 남발하는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될 자격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오성규 환경정의 사무처장은 ‘산은 물을 막지 못하고 물은 산을 넘지 못한다’는 격언을 인용하면서 “이 후보가 얼마나 똑똑하길래 선조들의 지혜, 자연의 순리를 거스르려는지 납득할 수 없다”고 목청을 높였다.


 


특히 오 사무처장은 “이 후보가 먼저 환경단체에 맞장토론을 제안한 뒤 3개월 동안이나 이를 회피하고 있다”면서 “압도적인 경부운하 반대여론을 뒤집을 수 없다면 국민을 우롱한 책임을 지고 대선후보를 사퇴하라”고 외쳤다.


 


“혈세와 국가 미래 좀 먹는 국책사업 공약 없애야”


 


한편 국민행동은 ‘혹세무민하는 경부운하 공약을 즉각 폐기하라’는 제하의 출범 선언문에서 “경부운하는 이미 국내외 현장조사 및 전문가 검증토론회, 언론의 정책검증에 의해 허구임이 드러났다”며 “시간이 갈수록 관광·지역개발 등 초기 목적(경제성)과 다르게 변질된 경부운하 추진 논리가 이를 뒷받침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행동은 “내륙운하는 우리나라의 자연·지리적 조건에 맞지 않을 뿐만 아니라 물류문제를 해결하는 데에도 경제적 타당성이 없다”면서 “경부운하는 국민의 생명을 건 무모한 도박”이라고 강조했다.


 


또 국민행동은 “(경부운하의 핵심인) 한강-낙동강은 국민 70%가 이용하는 식수원”이라며 “경부운하는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식수원을 고작 하루 12척의 선박을 운행하는 것과 맞바꾸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대선 때마다 국민을 기만하고 혈세와 국가 미래를 좀 먹는 대형 국책사업 공약은 이제 사라져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행동은 12월 대선 투표일 전까지 경부운하 반대 투쟁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경부운하 저지 활동 계획’을 3단계로 나누고 ▲’경부운하 거짓말 바로 알기’ 대국민 홍보 ▲시민 참여 한강-낙동강 현장 검증 ▲경부운하 공약 안 찍기 낙선운동 등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2007.09.18 17:04


 


ⓒ 2007 OhmyNews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