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바이오디젤 인증제 도입하자

http://kfem.or.kr/kbbs/bbs/board.php?bo_table=statement&wr_id=4152
 








“바이오디젤 인증제 도입하자”


환경연합 기자회견… “폐식용유ㆍ유채기름 등 원료 국산화도 시급”









지난 7일 정부가 ‘바이오디젤 중장기 보급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바이오연료 인증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환경운동연합은 11일 서울 누하동 환경연 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이오연료의 부정적 측면을 최소화시키고 긍정성을 살리기 위해서는 지속가능성에 기초한 인증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환경연은 바이오연료를 확보하기 위해 자행되는 대규모 산림 파괴가 되레 지구온난화를 악화시키고 있다며 “과도한 바이오연료 개발은 안정적인 식량수급에 타격을 주고, 대규모 단작(單作) 농업은 생물다양성을 파괴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 단체는 “현재 국제연합(UN)을 중심으로 기업이 바이오디젤을 생산할 때 바이오연료의 부정적 측면을 최소화시키는 인증기준이 논의되고 있다”면서 “모든 바이오연료가 환경친화적인 것은 아닌 만큼 생산 전과정에서 경유에 비해 20% 이상 온실가스 배출을 감소시키도록 하는 체계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환경연은 또 “바이오디젤 원료의 23%만 국내에서 회수된 폐식용유이며 나머지 77%는 전량 수입산 대두유에 의존하고 있다”면서 바이오디젤 원료 국산화에 대한 정부의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또 바이오연료에 대한 정책이 실효성을 갖기 위해서는 폐식용유, 유채기름 등 국내에서 원료를 확보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바이오연료 국산화로 에너지안보에도 기여하고 농민의 수익도 높이는 방안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연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그라츠 시는 시의 모든 버스와 택시에 그 지역의 폐식용유로만 만든 100% 바이오디젤을 원료로 쓰고 있고, 일본 교토 역시 하루 15톤 배출되는 폐식용유로 바이오디젤을 가공해 교토 청소차 215대와 버스 81대에 충당하고 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참가한 차수철 천안ㆍ아산 환경연합 사무국장은 충남 천안 지역 기업과 아파트에서 수거한 폐식용유를 연료로 가공해 빠르면 내년부터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계획을 설명했다.

서울 강동구청 정인화 팀장도 “관내 학교와 기업체, 인근 군부대에서 폐식용유를 구청 측에 제공하기로 했다”면서 “빠르면 올 10월부터 바이오연료를 청소차량용으로 사용할 계획이며 연간 13만 리터 정도 소모되는 경유를 바이오디젤로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image

↑ 환경운동연합은 11일 서울 누하동 환경연 건물 앞에서 ‘폐식용유 바이오디젤 이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프린트하기 닫기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