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울산시 42개사업 ‘자체 환경영향평가’ 실시

울산시 42개사업 ‘자체 환경영향평가’ 실시

 

(울산=연합뉴스) 서진발 기자 = 울산시는 에코폴리스(생태환경도시) 건설을 위해 내년 6월부터 일정 규모 이상의 사업에 대해 자체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하기 위해 관련 조례와 규칙을 제정키로 했다.

 

23일 시에 따르면 ‘환경.교통.재해 등에 관한 영향평가법’이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할 수 있도록 규정함에 따라 ‘울산시 환경영향평가 조례 및 시행규칙’을 제정해 시행할 계획이다.

 

대상사업은 시정 전반에 걸친 13개 분야 42개 사업으로 도시개발 분야에서 도시개발사업과 택지조성사업 등이고 산업단지입지 및 조성 분야에서는 산업단지 개발과 공장건설, 도로시설 분야의 도로신설 등이다.

 

또 관광단지 개발 분야에서 유원지 개발과 온천개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분야에서 매립시설 및 소각시설의 설치, 토사석 채취 분야에서 골재채취사업 등도 대상에 포함될 예정이다.

 

이들 사업은 허가 전에 사업자가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작성해 승인기관에 제출하면 시장이나 구청장, 군수는 공람공고를 거쳐 주민의견을 수렴하고 20인 이내 위원으로 구성된 환경영향평가자문위원회의 심의를 받도록 할 방침이다.

 

조례는 입법예고와 규제개혁심사, 조례규칙심의회 심의, 의회의결 등을 거쳐 오는 12월 공포하고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장을 고려해 유예기간을 둔 뒤 내년 6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전국의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서울과 부산, 인천을 비롯한 8개 시도가 이미 자체 환경영향평가를 시행하고 있으며, 울산도 ‘에코폴리스’ 건설과 생태환경도시의 위상에 맞도록 이 제도를 도입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