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하천은 인간만의 것이 아니랍니다

하천은 인간만의 것이 아니랍니다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인간 중심의 하천정비사업이 결국 하천의 생태계를 파괴시켰다”

환경부는 기존 하천정비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물고기와 아이들이 함께 어우러져 뛰노는 생태하천을 조성하기 위한 가이드북 `川生人生…생태계가 살아 숨쉬는 건강한 하천만들기’를 제작, 지자체에 배포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책에 따르면 국내 하천정비사업은 자연하천의 흐름을 무시하고, 토지이용을 극대화하기 위해 콘크리트와 블록으로 둑을 쌓고, 저수로를 직강화했으며 하천 주변부지는 주차장, 천변도로, 운동시설 등 인간중심적으로 사용됐다.

 

이 때문에 하천생태계 파괴는 물론 하천 고유의 홍수조절기능이 사라져 하류의 홍수량이 증가했으며 게릴라성 집중호우의 빈도가 잦아지면서 제방의 붕괴가 우려되고 있고, 빗물이 흡수되지 못하는 불투수면적이 늘어나 하천유량이 감소됐다.

 

환경부는 인위적으로 하천을 `조성’하는데서 벗어나 하천이 생태계로서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천변 주차장 등 지나친 인공구조물을 제거하고, 하천공간을 재자연화하는 `자연형 하천정화사업’을 강조했다.

 

특히 하천의 발원지부터 하구까지 연결되는 `종적 연속성’과 하천의 물길부터 수변, 주변의 산으로 연결되는 `횡적 연속성’을 복원해야 하는데, 인간이 하천생태계의 일부로서 하천에서 외부를 바라보는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이 환경부의 입장이다.

 

또 직선으로 뻗은 하천을 구불구불한 예전 모습으로 되돌리고, 가능한 둔치를 철거한 뒤 완만한 경사로를 조성해 단절된 생태계를 다시 연결할 것, 산책로와 자전거도로 등 시설은 제방이나 하천구역 바깥쪽에 설치할 것을 권고했다.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