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인천시 국내최대 ‘생태통로’ 만든다

인천시 국내최대 ‘생태통로’ 만든다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시에 국내에서 가장 큰 생태통로가 만들어 진다.

 

인천시 관계자는 21일 “계양산 징매이고개에 국내 최대 규모의 생태통로를 만들기로 했다”면서 “오는 9월 12일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징매이고개 생태통로는 인천 계양산과 철마산을 연결하는 길이 80m 폭 100m의 아치형 구조물로, 국.시비 148억원을 들여 2009년 5월 완공할 계획이다.

 

이 통로는 계양구 계산동과 서구 연희동을 잇는 왕복 8차선의 경명로 위 12m 높이에 세워지며 바닥에는 2m 두께로 흙을 덮은 뒤 풀과 나무를 심고 연못을 만들어 동물들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경명로를 이용하는 차량들은 이 구간에서 100m 길이의 터널을 지나게 되는 셈이다.

 

인천의 주요 생태.녹지축인 계양산과 철마산은 1995년 경명로가 개설되면서 서로 단절됐다. 시는 이 일대에 곤충 30여종과 조류 60여종, 파충류 등이 서식해 생태복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라 동물들이 이동할 수 있는 통로 건립을 추진해 왔다.

 

인천시 관계자는 “다른 지역에서 소규모 생태통로를 건립한 사례는 있지만 계양산 생태통로와 같은 대형사업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생태통로가 도시화로 단절된 동.식물 서식공간을 연결해 생물종의 다양성을 증진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