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계양산 골프장부지 훼손 확인

“계양산 골프장부지 훼손 확인”<인천시민委>














(인천=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계양산 골프장 저지 및 시민자연공원 추진 인천시민위원회’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롯데건설이 개발의 타당성을 높여 골프장 건설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 해당부지를 훼손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민위원회는 “최근 입수한 항공사진을 보면 롯데의 골프장 건설 예정지인 계양구 목상동의 부지 16만5천290㎡는 2005년 10월 초목이 우거진 상태였으나 그동안 롯데 측의 불법형질변경으로 최근에는 나무가 거의 없는 상태로 변했다”며 “롯데 측은 각종 자료에 고의로 훼손한 부지를 잡종지, 쓰레기 매립장 등으로 기재해 한강유역환경청, 시 등 관련행정기관에 제출해왔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롯데건설 관계자는 “해당부지를 임차한 조경업자들이 판매 목적으로 느티나무, 계수나무를 길러서 벌목한 적은 있지만 롯데가 나서서 나무를 벤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시는 23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계양산 골프장 건설과 관련,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심의를 할 예정이다.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