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활환경 보도자료

[보도자료]외식업체 93.7% 조미료 사용 – 화학조미료 안먹는 날 맞아 외식업체 조미료 사용 실태 설문 실시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외식업체 조미료 사용행태 및 인식조사 보고서_[엠브레인]1010.hwp


2007년 10월 15일|총 2매|담당․여성위원회 오성희 간사 (didim2@kfem.or.kr)





외식업체 93.3% 조미료 사용, 월 평균 사용량 3.85kg로 나타나


여성위, 화학조미료 안 먹는 날 맞아 외식업체 화학조미료 사용 실태 설문 실시





– 천연 원료의 재료비 등 경제적 이유보다는 ‘쉽게 맛을 내기 위해 사용’


– 천연재료만 사용하는 업체 6.7%, 장도 직접 담고 소스 등 가공식품 사용도 안 해 





○ 서울환경연합 여성위원회(위원장 문수정)와 서울시 건강증진팀은 10월 16일 화학조미료 안 먹는 날을 맞아, 외식업체의 화학조미료 사용 실태 및 인식도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한다. 이번 설문조사는 알레르기 및 천식 등 특히 민감한 사람들에게 위해한 것으로 알려진 화학조미료가 개인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외식을 통해 섭취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실제 외식업체들의 화학조미료 사용 현황과 이에 대한 인식도를 조사하기 위해 실시되었다.





○ 이번 조사는 전문기관인 엠브레인에서 실시하였으며, 전문 조사원이 직접 방문하여 1:1 면접 조사를 하는 방법으로 9월 17일~28일 사이에 진행되었다. 조사 대상 외식업체수는 300곳이었다.





외식업체 93.7% 화학조미료 사용해, 원료의 재료비 등 경제적 이유 보다는 ‘맛’ 때문


○ 혹시 외식을 하고 난 후 ‘더부룩하다거나, 텁텁함 답답함 등'(화학조미료의 위해성)을 느끼며 혹시 저 식당이 화학조미료를 사용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느꼈다면 이는 사실이었다.


실제 외식업체 93.7%는 MSG나 복합 조미료 및 핵산계 조미료 등 다양한 화학조미료를 사용하고 있었으며, 미원 등 MSG와 다시다나 맛나 등 천연의 재료가 섞인 복합조미료를 섞어서 사용하는 것(42.3%)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업체가 조미료를 사용하는 이유는 천연 재료를 이용할 때의 재료비 등 경제적 이유 보다는 ‘맛을 쉽게 내기 위해서'(72.5%)였다.





시판 장류 및 소스, 가공식품을 통한 화학조미료 간접 섭취도 고려해야


○ 외식 업체들은 주로 장류를 시중에서 판매되는 제품을 구매하여 사용(91.0%)하고 있었으며, 소스 등도 과반수 이상(54.3%)이 판매되는 소스를 그대로 사용하거나, 소스에 천연의 재료를 더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재료에서 가공식품이 차지하는 비율도 업체의 12.0%는 식재료의 31% 이상 가공식품을 이용하고 있었다. 가공식품에서 맛을 내기 위해 들어가는 기본적인 첨가물이 ‘MSG’임을 생각한다면, 직접 사용하는 조미료 외에 가공식품을 통한 간접 섭취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중국음식증후군’ 사실! 중식당 화학조미료 월 평균 사용량, 한식 분식의 두 배 넘어


○ 화학조미료의 위해성을 알리는 말로 ‘중국음식증후군(Chinese Restaurant Syndrome)‘이라는 말이 있다. 화학조미료를 잘 접할 기회가 없던 서양인들이 중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난 후 느끼는 ‘안면 경직, 답답함, 구토, 메스꺼움’ 등의 현상을 표현한 말이다. 실제 이번 조사에서도 중식당은 화학조미료를 분식과 한식에 비해 많이 사용하고 있었으며, 월 평균 사용량도 6.57kg으로 분식의 월 평균 2.95kg, 한식의 월평균 2.88kg보다 두 배 이상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손님들은 천연조미료의 맛 선호


○ 반면, 손님들은 천연조미료의 맛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천연원료만 사용해 맛을 내는 업체의 경우 75%가 손님들이 천연의 맛을 선호한다고 인식하고 있었으며, 이들 업체는 장도 직접 담아 사용하며 가공식품 등도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화학조미료를 사용하는 업체는 손님들의 선호도를 화학조미료를 사용하거나(36.8%) 그렇지 않거나(33.2%) 별 차이를 느끼지 못한다(30.0%)고 인식하고 있었다.





‘맛’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음식점들, 향후 화학조미료 사용량 줄일 듯


○ 외식업체들은 최근 화학조미료의 사용을 줄여나가고 있었다. 사용량이 감소한 업체(45.7%)가 증가한 업체(2.9%)보다 월등히 컸고, 이러한 추세를 볼 때 외식업체의 화학조미료 사용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외식업체들은 고객에게 홍보할 수 있는 강점으로 ‘맛’과 ‘고객의 건강’을 꼽음에 따라 천연조미료의 맛을 선호한다고 생각하는 업체들의 인식이 건강을 중시하는 최근 트랜드와 함께 조미료 사용의 감소로 이끌어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한편, 서울환경연합 여성위원회는 서울시와 공동으로 ‘화학조미료 안 먹는 날’ 캠페인을 열 예정이다. ‘우리 몸은 천연조미료를 좋아해요’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캠페인은 외식업체들이 화학조미료의 사용을 줄이고 천연조미료를 사용할 수 있도록 인식 변화를 유도할 수 있는 퍼포먼스와 홍보물로 외식업체에 부착할 수 있는 스티커를 배포할 예정이다.










10월 16일 화학조미료 안 먹는 날 캠페인

 

“우리 몸은 천연조미료를 좋아해요”

 

* 일시 및 장소  : 2007년 10월 16일 (화) 11:00~12:00, 명동 우리은행 앞

* 주요 내용

  외식업체의 화학조미료 사용 현황 및 인식도 결과 발표

  ‘우리 몸은 천연조미료를 좋아해요’ 공연 퍼포먼스

  ‘우리 몸은 천연조미료를 좋아해요, 화학조미료는 조금만’ 스티커 배포 등






* 행사 문의 : 서울환경연합 여성위원회 오성희 간사 (02-735-7000 )


                          시민참여국 이지현 국장




* 첨부자료 : 외식업체 조미료 사용 행태 및 인식조사 보고서

admin

admin

(X) 생활환경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