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이명박 선출은 한반도 생태계 학살 전주곡”







“이명박 선출은 한반도 생태계 학살 전주곡”
환경·사회단체들, 일제히 반대 목소리…”국민적 철회 투쟁”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한나라당의 17대 대선후보로 공식 확정되자, 경부운하를 반대해온 시민사회단체들은 “한반도 생태계 학살의 전주곡”이라는 성명을 발표하는 등 강력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특히 오는 대선 투표일까지 경부운하가 한나라당의 공식 공약으로 채택되지 못하도록 ‘공약 철회 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해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현재 250여개 단체가 참여하는 ‘경부운하 연석회의’를 확대하고, 조만간 발족할 ‘대선연대’에서도 경부운하 반대 특위 등을 구성해 적극 대응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

박진섭 부소장 “정치 선동 계속되면 국민적 저항 직면할 것”

최근 <경부운하, 축복일까 재앙일까>라는 제목의 책을 펴낸 박진섭 생태지평연구소 부소장은 우선 한나라당의 경선 과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박 부소장은 “한나라당 경선은 정책적 검증을 통해 후보를 결정하는 과정이 상실됐다”면서 “정책은 없고 네거티브 공방으로만 치러진 경선이기에 국민들은 이 후보의 정책 정당성과 타당성을 살펴볼 기회가 없었다”고 평가 절하했다.

하지만 그는 “각종 여론조사 결과 이번 경선을 지켜본 국민들의 대다수는 경부운하의 실현 가능성에 깊은 회의를 느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만약 이 후보가 경부운하 공약을 계속 정치적 선동으로 몰고 갈 경우 강력한 국민적 저항이나 불행한 사태가 예고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대선 연대 차원에서 공약저지운동 추진할 것”

25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이 참석하고 있는 ‘경부운하 반대 연석회의’의 간사역을 맡고 있는 오성규 환경정의 사무처장도 “이번 한나라당 경선 과정에서 경부운하에 대한 사회적 지지가 높지 않다는 것이 드러났고, 지지율이 일정 부분 떨어진 것도 이런 데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오 처장은 “박근혜 캠프도 경선 과정에서 ‘경선 결과에 승복하더라도 경부운하는 안 된다’는 주장을 해왔다”면서 “경선에는 졌지만 박 후보의 지지도가 상당 부분 확인된 이상 한반도 대운하라는 대규모 개발 사업에 대해 포기를 선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2007년 대선연대는 정식으로 출범하지 않은 준비위 단계인데, 최종적으로 결정되진 않았지만 한반도 대운하에 대한 특위를 구성해서 공약저지운동을 벌여나가는 것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4대강 수계 전역이 토건산업의 삽질… 절체절명 결과 초래”

이명박씨가 한나라당의 대선 후보로 선출됐다는 소식을 전하자, 안병옥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은 환경연합 명의로 ‘이명박 후보 선출로 한반도 생태계 학살의 전주곡이 시작됐다’는 제목의 성명서가 나갈 예정이라고 답변했다.

안 총장은 특히 “한반도 대운하가 추진되면 우리나라 4대강 수계 전역이 토건산업의 삽질 아래 놓이는 절체절명의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면서 “대선 대응 차원보다는 한반도 생태계를 훼손할 수 있는 거대 개발 사업을 사력을 다해 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대선 때까지 한나라당 내에서 건전한 양식에 의한 토론에 따라 한반도대운하가 공약에서 철회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공식 당론으로 채택되면 범국민 반대운동 펼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젠 낙동강과 한강 수계 주민들이 선택할 때”

최근 연석회의 활동 차원에서 경부운하 정책검증단장을 맡아 운하 예정지를 다녀왔던 김상화 한국강살리기네트워크 공동대표(낙동강살리기 대표)도 “이 후보가 한나라당 내에서 정치적으로 승리했을지 몰라도 이제는 국토의 주인인 한강과 낙동강 주민들이 선택할 시기가 왔다”면서 “전국의 시민사회단체들과 합심해 경부운하 공약의 허구성을 밝혀나가겠다”고 피력했다.

이어 “이명박씨가 후보로 선출된 뒤 불과 1시간밖에 지났는데도 경부운하를 반대하는 전국의 시민사회단체들로부터 15통의 전화를 받았다”면서 “당장 이번 주 중에 전국의 시민사회 지도자들과 함께 회의를 열어 경부운하에 전면 대응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