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활환경 보도자료

[생명공학감시연대]황 교수의 논문 조작에 상응하는 엄중한 책임 물어야

[생명공학감시연대]

황 교수의 논문 조작에 상응하는 엄중한 책임 물어야

– 서울대 중간조사발표는 기존내용 확인한 것에 불과, 철저한 추가 조사 이뤄져야
– 박기영 보좌관, 김병준 실장, 오명 과기부 장관 등 정부 역시 책임 피할 수 없어

오늘 황우석 교수의 2005년 사이언스 논문관련 의혹과 관련한 서울대 조사위원회의 중간조사 결
과 발표는 황 교수의 논문조작 행위를 공식적으로 확인한 것이다. 서울대는 황우석 교수의 논문
조작을 ‘과학의 기반을 훼손하는 중대한 행위’로 규정하고 ‘중한 책임을 면하기 어려울 것’
이라고 밝혔다. 황 교수는 국민과 세계과학계를 대상으로 논문조작이라는 결코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되는 학문적 기만행위를 저질렀을 뿐만 아니라, 잇따른 거짓 해명으로 진실규명마저
호도해 왔다. 현재 진행 중인 환자맞춤형 줄기세포주의 진위여부를 가리기 위한 DNA분석 결과와
상관없이 황 교수에게는 이에 상응하는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정부 역시 당장 황 교수에 대한 예산지원을 중단해야 한다. 한편 서울대의 이번 발표는 기존에
확인된 내용 이상의 것은 포함하고 있지 않다는 점에서 미흡한 측면이 많다. 따라서 남은 조사
일정 동안 이번 조작 사건의 전말은 물론이고 황우석 교수의 모든 연구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이 조사에는 난자 제공 문제 등 윤리적인 측면의 조사도 간과되어서는 안된다.

조작이 확인됨에 따라 이번 사태와 직간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청와대의 박기영 보좌관, 김병준
정책실장, 오명 과학기술부 장관 등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 이들은 그동안 황 교수에 대
한 적극적 후원자를 자처하면서 황 교수에 대한 각종 정책적 지원을 쏟아낸 장본인이다. 따라서
최소한의 기본적인 검증조차 없이 막대한 국가 예산을 지원하고, 심지어 국가차원의 정책적 지원
을 결정했다는 비난과 그 책임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

더 심각한 문제는 이들이 황 교수의 연구성과에 대한 각종 의혹이 쏟아지고 이로 인해 국민적 혼
란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정작 관련 사실을 규명함으로써 혼란을 수습해야 할 당사자들임에
도 나몰라라하는 식으로 책임을 회피하거나 검증불가 입장을 고수하면서 황 교수를 두둔하기에
바빴다.

특히 박기영 보좌관은 2004년 논문의 공동저자로 황우석 교수의 적극적 후원자임을 자임하면서
각종 정책을 쏟아낸 장본인이며, 최근 윤리문제와 논문의 진위문제가 불거졌을 때에도 자신의 이
해관계로 인해 대통령에게 왜곡 보고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행동은 결코 책임 있는 공직자
의 자세가 아니다.

만약 이들 공직자가 자리에서 물러나지 않는다면 국제사회의 비웃음을 면치 못할 것이다. 황우
석 교수가 전세계를 상대로 거짓말을 반복하고 허위 논문을 작성한 배경에는 이러한 사회적 분위
기와 청와대-정치권-언론의 적극적 뒷받침이 있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2005. 12. 23.
생명공학감시연대

admin

admin

(X) 생활환경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