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활환경 보도자료

[생명공학감시연대]제3의 기관에 의한 DNA 검증방법으로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

제3의 기관에 의한 DNA 검증방법으로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

1. 이 황우석 교수팀의 2005년 <사이언스> 논문의 진위여부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취재윤
리를 위반한 것으로 드러나 대국민사과를 했다. 비록 취재의 목적이 정당했다할지라도 취재과정
에 부적절한 방법이 동원된 것은 분명 잘못된 것이다. 그러나 취재 과정의 문제와 황우석 교수팀
의 연구과정의 윤리적 문제 및 연구결과와 관련한 의혹은 별개의 문제이며 이 문제에 대한 의혹
은 여전히 해소되고 있지 않다. 팀 취재 과정의 부적절함이 드러났다고 해서 제기된 의
혹을 아무런 검증 과정없이 덮고 넘어가려는 태도 역시 제기된 의혹과 국민적 혼란의 심각성을
고려할 때 매우 부적절한 것이다.

2. 특히 우리는 YTN 보도 이후 한쪽 측면만을 부각시키며 진실규명 문제를 외면하고 있는 언론의
보도태도에 대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설령 팀의 취재내용에 오류가 있다하더라도 이
는 객관적으로 검증되어야 할 사안이지 일방적으로 매도되어 덮고 넘어갈 사안은 아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의혹에 대한 진실규명이라는 언론 본연의 기능이 왜곡되거나 위축되어서는 안된다. 따
라서 우리는 취재과정상의 문제와는 별도로 그동안 이 제기해 온 의혹은 반드시 객관적
으로 검증되어야 한다고 본다. 이같은 논란을 해결하는 데 있어서 고려해야 할 것은 신속성과 객
관성, 그리고 전문성이며 무엇보다 누구나 동의할 수 있는 검증방법이 동원되어야 한다는 점이
다.

3. 우선 이미 방송과 노성일 이사장 및 황우석 교수의 기자회견을 통해 적어도 난자 공
여과정에 비윤리적 행위가 있었다는 점은 사실로 밝혀진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우리는 국가생명
윤리심의위원회의 추가조사와 판단이 이뤄져야 함을 분명히 한다. 난자매매 및 연구원 난자 사용
과정에 있어 황 교수의 사전인지 여부, 난자매매 대가가 실비제공에 불과하며 윤리적 문제는 없
다고 결정한 서울대 IRB의 판단의 정당성, 박기영 보좌관의 책임문제 등과 관련해 엄정하고 객관
적인 조사와 평가가 있어야 함을 재차 강조한다.

4. 한편 연구결과와 관련해 이 자체 검증한 DNA 검사를 둘러싸고 검증기관은 물론, 검증
기법, 검증결과 등에 대해 여러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황 교수팀이 <사이언스>에
논문을 제출하기 전에 자체적으로 실시한 DNA검사과정에 대해서도 석연치 않은 점들이 제기되고
있다. 국과수에 비공식적으로 검사를 의뢰한 것은 물론, 의뢰받은 검체가 줄기세포형태나 체세포
형태가 아닌 추출된 DNA 상태였기 때문이다. 또한 <사이언스>가 논문을 게재하기 전 충분하고도
엄밀한 검증을 했으리라는 믿음 역시 <사이언스>의 심사절차가 제출된 데이터를 근거로 심사위원
들이 ‘서류’ 검토만을 한다는 점에서 현재 제기되고 있는 논란과 관련된 부분까지를 해소하지

못한다.

5. 우리는 이런 상황이 조속히 해결되지 않는것은 황 교수를 위해서도 그리고 국제사회에서 우리
과학계의 신뢰를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 무엇보다 의혹이 객관적으로 규명되지
않는다면 국내외적으로 논란이 장기화될 수 밖에 없고, 이 경우 발생하는 국민적 혼란을 우려하
지 않을 수 없다. 따라서 지금이라도 신속하게 재검증을 실시해 진위 여부를 둘러싼 논란을 끝내
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와 관련하여 우리는 제3의 전문기관에 의한 DNA 검증 방식을 제안한다.
황 교수팀이 재검증을 반대하면서 주장하는 이유인 ‘학자적 자존심’은 지금 상황이 이미 그럴

계를 넘어서 있다는 점에서 설득력이 없어 보인다. 검증의 객관성과 전문성 문제는 제3의 전문기
관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 그리고 황 교수가 자신의 실험결과를 신뢰받기 위한 방법으로 <사이 언스>에 논문을 제출하면서 이미 DNA검사 방식을 이용했다는 점에서 이 방식을 거부할 이유도 없
다. 불과 며칠이면 논란을 종식할 수 있는 길을 두고 이를 거부하는 이유를 우리는 이해할 수 없
다. 제3의 기관에 의한 DNA 검사방식만이 이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하면서도, 객관성과 신뢰성을
담보할 수 있는 길이다. 객관적으로 검증되고, 이를 통해 확인된 진실만이 논란을 불식하는 유일
하고 가장 확실한 길임을 다시한번 강조한다.

2005. 12. 5

녹색연합, 대한 YWCA연합회, 시민과학센터, 여성환경연대, 인드라망생명공동체, 참여연대, 초록
정치연대, 풀꽃세상,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한국YMCA전국연맹, 환경운동연합, 환경
정의 (총 13개 단체)

admin

admin

(X) 생활환경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