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활환경 보도자료

[서울환경연합 보도자료]승용차 요일제, 유명무실

승용차 요일제, 유명무실

한강시민공원 주차장, 요일제 스티커 부착율 단 18.3%

■ 서울환경연합과 생활환경실천단 대기․에너지 분과장 김용배 단장은 지난 3월 29일, 11시~14
시에 한강시민공원 주차장 8곳에 요일제 스티커 부착 비율을 조사하였다. 조사 결과 전체 2,516
대의 주차된 차량 중 단 18.3%인 460대가 요일제 스티커를 부착한 차량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수치는 서울환경연합이 작년 3월 29일 여의도 순복음 교회 앞 한강시민공원 주차장에 스티커 부
착율을 조사한 결과 58.7%였다. 1년 사이에 현저히 낮은 참여율을 볼 수가 있다.

■ 서울시는 2003년 10월 13일부터 시영주차장 및 공공기관 부설주차장에 스티커가 미부착 차량
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주차장을 이용하지 못한다고 발표하였다. 그리고 시민들이 요일제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시영주차장 및 공공기관 부설주차장에 주차하기 위해 현장에서 요일제를 신청
하면 스티커를 발부해 주차장을 이용하는 방침을 두었었다. 또한 서울시가 ‘승용차 요일제’를
정착시키기 위해 여러 가지 혜택 중에 시영(환승포함)주차장 요금 20% 할인(‘03.11.5)의 인센티
브를 주기로 했다.

■ 현재 서울시는 요일제 등록대수가 약 194만대로 밝혔으나 이번 조사 결과를 보듯이 실제로 참
여율이 떨어지고 있다. 또한 서울시는 스티커 미부착한 차량에 대해서 주차를 못하게 하는 방침
을 정했다. 하지만 한강시민공원 주차장에 10대중 8대정도가 주차되었다. 이것은 서울시가 스스
로 ‘승용차 요일제’ 켐페인에 실천 의지가 약하다는 것을 보여 주는 것이다.

■ 서울시는 교통체증 해소와 에너지 절약 일환으로 승용차 요일제를 실시하고 있으나 그 실효성
이 현저히 떨어지고 있다. 이는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와 행정기관의 추진의지 박약이 가져온 결
과이다. 서울환경연합은 승용차 요일제의 문제점을 즉각 개선할 것을 촉구한다. 또한 서울의 대
기 오염 개선과 에너지 절약을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담당: 환경정책국 간사 김현영(010-3323-9625) / 환경정책국 국장 이철재(016-237-1650) 사무처
장 양장일(011-733-2420),

[첨부자료]

▶조사 대상 : 서울시 및 수도권 10인 이하 승용, 승합차

▶조사 시기 : 2005년 3월 29일 화요일 11:30~15:30

▶조사 지점 – 한강시민공원 주차장 8곳

(총 12곳, 10대 이하 주차된 주차장은 제외)

▶조사 방법

가. 2인 1조를 원칙으로 3팀으로 나누어 조사

나. 서울시 및 수도권 10인 이하 승용차, 승합차 주차된 총 차량수와 자율승용차 스티커 부착된
차량수 조사

다. 영업용 차량(택시 및 버스) 제외

라. 계측기 사용

admin

(X) 생활환경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