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활환경 보도자료

[서울환경연합 보도자료]복합조미료 성분 확인이 쉬워진다


복합조미료 성분 확인이 쉬워진다


식약청, 복합조미료에 천연 성분 함량 전면에 표기하기로






서울환경연합 벌레먹은 사과팀은 지난 10월 16일“화학조미료 안 먹는 날”을 맞이하여 가
정 내에서 화학조미료 사용이 현저한 감소 경향을
보임에도 불구하고, 복합조미료의 소비로 인해 화학조미료의 섭취가 이루어지고 있는 점에
착안, 복합 조미료 중 화학조미료 함량 및 소비자
인식에 대하여 조사한 바 있다.






조사 결과 천연 성분 함량 비율은 3~7%인 반면, 화학조미료의 양은 15~22%로 최고 5배에
이르고 있는 결과를 확인하였다. 또한
천연성분의 이름을 내건 복합조미료를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천연조미료로 이해되고 있거나
최소한 천연성분이 화학성분보다 많을 것으로 오인하고
있는 상황도 확인하였다. 바로 이러한 상황이 소비자들의 화학조미료의 섭취를 증가시키고
있는 것이다.






이는 비단 조미료뿐만 아니라, ‘식품 표시 등의 기준’이 허술함에서 비롯된
문제로 모든 가공식품의 문제이다. 현행
표시기준에 의하면 ‘특정성분을 제품명 또는 제품명의 일부로 표시하기 위해서는 그 특정
성분의 성분명과 함량을 성분명 표시란에 표시하여야한다’
는 내용이 있다. 하지만, 특정성분 함량에 대한 별도의 규정은 두지 않아 1% 보다 적은 양
이 포함되어도 제품명에 특정성분의 이름을
사용할 수 있다.






이에 본 연합은 식약청장이 고시한 현행 제품명 기준은 상위법인 식품위생법 시행규칙 제6
조 ‘허위ㆍ과대의 표시ㆍ광고에 해당하는 표현 및
다른 유형의 식품과 오인ㆍ혼동할 수 있는 표현을 포함하여 사용하여서는 아니 된다’는 내
용에 위반된다고 판단, 식품 등의 표시기준을 개정할
것을 요청하였다.






이에 대해서는 식약청장도 면담 자리를 통해 “소비자 개인의 입장에서 보자면 속았다는 생
각이 들지만 표시기준을 바꾸는 것은 쉽지 않은
문제”라고 의견을 피력해, 행정 편의적이고 기업 중심적인 입장을 드러내기도 하였다.






이후식약청은 구매정보제공을 위하여 복합조미료 식품의 경우 특정성분의 함량을 소비자가
보기 쉽도록‘ 주표시면에 특정성분의 함량을 표시’하도록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대부분의 소비자가 제품 구성성분은 꼼꼼하게 따져보지 않더라
도 제품명 하단에 표시된 내용은 자연스럽게 보게
되는 점을 감안하면 소비자의 알 권리 차원에서 한걸음 나아간 것으로 판단된다.






식품 표기법 개정에 따른 표시사항 변동 내용





















변경


변경











○○○조미료




100g

복합조미식품


제품명:
○○ 조미료

식품의유형:복합조미식품

내용량:
100g

원재료
및 함량

정제염,
○○○ –%

L-글루타민산나트륨,

혼합양념믹스,
설탕


○○○조미료

○○○–%함유

(개정
부분)


제품명:
○○ 조미료

식품의유형:복합조미식품

내용량:
100g

원재료
및 함량

정제염,
○○○ –%

L-글루타민산나트륨,

혼합양념믹스,
설탕





그림
1. 개정 전 – 제품 전면에서는 특정성분 함량을 알 수 없어 소비자 오해의 소지가 있다




그림
2 개정 후 – 전면에 특정성분 함량이 표기되어 소비자 구매 정보 제공에 영향을 미치게 될
전망이다







하지만, 위 내용은 복합조미료 식품에만 적용이 한정되어 모든 가공식품으로 확대되어야 한
다. 또한 ‘식품 등의 표시 기준’은
제품명에 사용하는 특정성분에 대해 최소함량 기준 마련 등의 내용을 포함하여 소비자 인식
에 근거하여 조속히 개정되어야 할 것이다.






** 문의 : 서울환경연합 오유신 간사(016-9202-4249/ohys@kfem.or.kr)



이지현 국장(019-246-9025/leejh@kfem.or.kr) / 양장일 사무처장(011-733-2420)


admin

(X) 생활환경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