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활환경 보도자료

[서울환경연합 보도자료 -10/16 화학조미료 안먹는 날 기념]쇠고기 1%만 넣어도 쇠고기 조미료

쇠고기 1%만 넣어도 쇠고기 조미료


식품 표기법 허술하여 소비자 대부분 오인





○ 서울환경연합 벌레먹은 사과팀은 오는 10월 16일 국제소비자연맹(IOCU)에서 정
한“화학조미료
안 먹는 날”
을 맞이하여 최근 급식 및 외식산업 증가 등으로 소비량이 급증하고 있는
복합조미료의 소비 및 성분현황에 대해
조사
하였다.





쇠고기 조미료에는 쇠고기가 몇 %나 들었을까?


○ 일반적으로, 소비자들은 쇠고기 조미료에는 쇠고기가 주요 성분일 것으
로 생각하고, 멸치 조미료 에는
멸치가 주요 성분일 것으로 생각하나, 실제로는 제품명에 표시된 천연 성분 보다 화학조
미료의 양이 훨씬 많다. 실례로
천연 성분 함량 비율은 3~7%인 반면,
화학조미료의
양 15~22%로 최고 5배에 이르고 있다
(참고자료 표 1 참고).





쇠고기 1%만 들어 있어도 쇠고기 조미료


○ 이는 식품의약품안전청(이하 식약청)이 고시
한 ‘식품
등의 표시기준이 특정성분 표기 시 함량에 대한 별도의 규정은 두고 있 지 않아 1% 보
다 적은 양이 포함되어 있어도 제품명으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사실은 ‘식품 등의 표시기준’과 식약청 관계자의 답변을 통해
확인되었다.





복합조미료 판매상승으로 우리나라 조미료 시장 확대


○ 복합조미료란 화학조미료에 특정 성분을 첨가하여 만들어지는 것으로,
최근에는 건강, 천연, 자 연주의
시대에 맞추어 쇠고기, 버섯, 해물 등 천연 성분 등을 함유시켜 그 이름을 내걸어 판매
되고 있다. 천연 성분의 이름을 내건 복합조미료는
대 부분의 소비자들에게는
화학조미료가 아닌 천연조미료로 오인되
거나, 최소한
화학성분보다는 천연성분이 많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 이는 결과적으로 90년대 중반부터 건강상의 이유로 화학조미료를 기피
해 판매 부진을 면치 못하 고 있던
조미료 시장을 확대 시키는 결과로 이어졌다(첨부자료 그래프 1,2 참고).





○ 이에 식약청은 소비자의 혼란을 야기하는 이 법을 소비자 이해에 근거하여 빠른 시일 내
에 개정
하여 제품 함량에 근거한 제품명 표기로 소비자들의 오해 소지를 없애야 한다. 또한 본 연합은 이러한 제품이
‘식품 등의 표시기준’ 중 ‘소비자를
오도하거나 혼동시키지 않도록’ 제품명을 표기하도록 하고 있는 규정에 어긋난다고 판
단,
과대·과장 광고 여부를 검토하여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
이다.





** 문의 : 서울환경연합 오유신 간사(016-9202-4249/ohys@kfem.or.kr)


이지현 국장(019-246-9025/leejh@kfem.or.kr) / 양장일 사무처장(011-733-2420)



(별첨 문서)










2004년 ‘화학조미료 안먹는 날’ 기념 조사 보고서



쇠고기 조미료에 쇠고기는 몇 % 들었을까?



서울환경연합 벌레먹은 사과팀






1. 조사개요 및 방법





1) 조사배경 및 목적


○ 10월 16일은 국제소비자연맹(IOCU)에서 정한 “화학조미료 안 먹는
날”로 이를 기념, 최근 화학조미료의
대체품으로 소비되고 있는 복합조미료의 현황 및 화학조미료의 안전성을 재점검하여 안
전한 먹을거리 문화를 만들어 낸다.





○ 1980년대부터 전문가와 시민단체에 의해 ‘미원’으로 대표되던 화학조
미료의 유해성이 꾸준히 제기되면서
소비자들의 화학조미료 사용 기피로 90년대 말 화학조미료 생산과 소비는 감소세를 보였
다. 그러나 최근 ‘○○맛나’, ‘○○다시
다’ 등 천연성분을 가미한 복합조미료의 등장으로 조미료 섭취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그래프 1, 2 참고).





○ 복합조미료는 제품명에 천연성분의 이름을 내걸어 판매되고 있는 조미
료이지만, 3~7% 내외의 천 연성분과
15~22%에 이르는 화학조미료 및 옥수수전분, 정제염, 간장분말 등을 원료로 만들어지
고 있다. 하지만, 그 제품명은 ‘버섯○
○’ ‘멸치○○○’ 등 천연 성분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으며, 제품 광고에도 ‘천연의
맛’, ‘고향의 맛’, ‘○○버섯 100%’
등 천연의 성분을 강 조해 광고하고 있어 구매하는 소비자들로 하여금 오해의 소지를 낳
고 있어, 시급히 개선되어야 한다.





2) 조사대상 및 방법


서울환경연합 벌레먹은 사과팀은 시중에 복합조미식품으로 분류, 판매되
고 있는 10여개 제품을 구입하여 표기된
성분 표시를 조사 하였다. 성분함량이 제대로 표시되지 않은 원료에 대하여는 제조사에
질의하였다.





2. 조사 결과





1) 결과 분석


○ 제품명에 포함된 천연 원료의 건조함량 비율은 3%~7%이며, 이에 반해
화학조미료인 L-글루타민 산나트륨의
함량은 15~22% 이지만, 제품명이 ‘버섯’ ‘멸치’ 등 천연성분명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어 화학조미료 양이 원재료의 최고 5배
에 이르고 있음에도 천연조미료로 오인할 수 있도록 표기하고 있다.





표1) 복합조미료 원료 및 함량(제품 표기에는 L-글루타민산 함량은 표기되
어 있지 않음)




























































제품명

제조사

천연성분 함량

화학조미료 함량

한우 감치미

대상

한우농축액 3.7%,

L-글루타민산나트륨 18%

버섯 감치미

대상

표고버섯분 5.6%,

L-글루타민산나트륨 22%

해물 감치미

대상

건조홍합조각 3.5%, 꽃게농축페이스트 2%,

L-글루타민산나트륨 15%

쇠고기 맛나

대상

쇠고기농축액 4.8%,

L-글루타민산나트륨

조개 다시다

CJ

조개분말 7%,등

L-글루타민산나트륨 15%

멸치 다시다

CJ

멸치분말 7.1%,

L-글루타민산나트륨 15%

가쓰오 다시다

CJ

가다랭이분말 7.3%,가쓰오조미분말 6.4%,

L-글루타민산나트륨 15%

쇠고기 다시다

CJ

쇠고기 4%,

L-글루타민산 나트륨 15%






○ 천연성분의 이름을 내건 복합조미료는 대부분의 소비자들에게 천연조미
료로 이해되고 있거나, 최 소한 천연성분이
화학성분보다 많을 것으로 오인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이는 소비자들의 인식하지 못
하는 사이에 화학조미료의 섭취를 증가시키고
있 다.





그래프 1) 복합조미료의 연간 생산량 및 내수량(출처 – 통계청)




그래프 2) 화학조미료의 연간 생산량 및 내수량(출처 – 통계청)









이러한 현실의 근저에는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내용의 법이 있다. 식
품의약품안전청이 고시한 ‘식 품
등의 표시기준’에 따르면 ‘특정성분을 제품명 또는 제품명의 일부로 표시하기 위해서
는 그 특정성분의 성분명과 함량을 성분명 표시란에
표시하여야 한다’ 는 내용이 있다. 하지만, 특정성분 함량에 대한 별도의 규정은 두지
않아 1%, 보다 적은 양이 포함되어 있어도
제품명에 사용 할 수 있는 상황이다.





또한, ‘과실ㆍ생선ㆍ해물등 원재료를 통칭하는 명칭을 제품명 또는 제품
명의 일부로 사용하고자 할 때 에는
2가지 이상의 원재료 합계량이 생물을 기준으로 하여 15% 이상이어야 한다’ 는 내용의
성분함량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이 법 또한 다음과 같은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





– 하나의 제품을 구성하고 있는 모든 성분을 동등한 기준 하에서 함유량
을 따져 표기하도록 명확 히 제시하고
있지 않다.


– 생물 기준으로 하였을 경우 원재료의 상태에 대한 구체적인 기준이 없
다(예-수분함량, 수확 후 ○일
내 등등).


– 생물 기준으로 제품명을 표기하나, 완제품에는 가공된 상태로 들어가
있기 때문에 제품 생산 후 올바른
표기 여부를 점검할 때 제대로 표기되었는지를 확인할 수 없다.








3. 향후 대책 및 계획


○ 천연성분이 주원료인 것처럼 오인 판매되고 있는 복합조미료에 대해 다
음을 요구한다.




– 소비자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화학조
미료성분
함량 표기 의무화


– 소비자의 오인의 소지를 없애기 위
해, 동일한
조건 하에서 제품 함량에 근거하여 올바른 제품 명을 표기





○ 서울환경연합은 국민의 안전한 식생활을 책임지고 있는 식약청에 위내
용을 요구하며, 특히 애매 모호한
법적 기준으로 국민들의 혼란을 야기 시키는 법적 기준을 조속히 개정할 것을 요구한
다.





○ 또한 본 연합은 이러한 제품이 ‘식품 등의 표시기준’ 중 ‘소비자를
오도하거나 혼동시키지 않도록’
제품명을 표기하도록 하고 있는 규정에 어긋난다고 판단,
과대·과장 광고 여부를 검토하여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
이다.


admin

(X) 생활환경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