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활환경 보도자료

과자 및 스낵류 식품성분 표시 엉망-조사대상 중 72%는 원산지 제대로 표시하지 않고 73.7%는 식품첨가물 표시 없어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1945_0807식품첨가물.hwp

서울환경연합 벌레먹은 사과팀은 여름 방학을 맞아 어린이와 청소년이 많이 이용하는 과자류 80
종을 조사하였다.
규칙적이고 절제된 생활을 하는 학기중과 달리 규제가 덜한 방학에는 당연히 간식량이 늘기
때문에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서 시중 유통되는 과자류를 표시 및 성분을 조사하게 된 것이다.
결과적으로 80종의 성분표시는 소비자의 알권리를 충족시키기에는 상당히 미흡하였다.

1. 원산지 표기 미비 – 72%가 원산지를 몰라
주성분의 원산지가 아예 표기조차 안된 것은 53종(66.25%)이었고, 막연하게 ‘수입’으로만 기재
된 것이 5종(6.25%)이었다.
전체 중 72%나 되는 제품이 원료의 원산지를 알 수 없는 것이다.
수입산중 원산지가 명기된 것은 19종(23.75%)이었고, 국산원료를 사용한 것은 3종(3.75%)에 그
쳤다.
전체 함량 중 50%가 넘는 성분만 원산지를 명기하게 되어있는 농림부의 표시기준으로는 소비자
는 수입원료의 원산지를 제대로 알 수 없다.
미국산 감자와 옥수수, 콩류 등이 GM(유전자조작)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세계적으로 아직 안
전성이 입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청소년과 아동이 주 고객인 제품들이 원산지를 제대로 표기하고
있지 않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이다.
제조업체는 식품 주원료에 대한 성분 구성비율과 원산지를 정확히 밝혀 소비자들이 믿고 식품
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표1> 원산지 표시 여부 -첨부된 한글파일 참고

2. 첨가물 표시 미비- 73.7%가 식품첨가물 표시가 없어
조사대상 중 59종 (73.7%)은 식품첨가물에 대한 표시가 아예 없었고, 식품첨가물 표시를 한
21종(26.3%)도 착색제 중 일부(황색 4호, 알류미늄레이크)와 산화방지제(아황산나트륨류)를 표시
하는데 그쳤다.
이 상태로라면 식품첨가물의 유해성 논란에도 불구하고 일반 소비자들은 어떤 첨가물이 얼마
나 들어 있는지 알 수가 없게 된다.
식품의약품 안전청 식품표시기준에는 인위적으로 가한 정제수를 제외한 주원료를 포함하여 5
종만 기재하게 되어있고, 특정 첨가물의 경우는 사용하면 모두 표시해야한다. 그러나 표시된 제
품은 거의 없었다.
그러나 80종 중 어떤 것도 방부제나 합성 보존료가 들어갔다는 표시는 없었다.
일반 과자류의 유통기한이 1년 정도인 것을 감안한다면 보존료를 사용하지 않았다는 것을 믿
기가 힘든데 사용여부를 정확히 밝혀야 한다.
얼마 전에는 “무방부제”라고 표시한 제품에서 합성보존료가 검출되어 충격을 준 바 있다. 만
약 과자류에 보존료를 사용하지 않았다면 이조차도 명기해야한다.

<표2> 식품첨가물 표시여부 – 첨부된 한글 파일 참고

3. 중구 난방식 표기
식품의약품 안전청의 「식품 등의 표시기준」에 의하면, 한국인에게 알레르기를 유발할 것으
로 알려져 있는 난류, 우유, 메밀, 땅콩, 대두, 밀, 고등어, 게 등을 함유한 식품은 함유량과 관
계없이 이를 원재료 명으로 표기하도록 되어있다.
그러나, 어떤 것은 “난백액”으로 어떤 것은 “전란액”으로 어떤 것은 “계란”으로 중구난방 식으
로 표기되어 있고, 아이들이 이해하기 힘든 한자어로 표기되어 있다. 특히 요즘 아이들의 25%가
아토피를 앓고 있고, 이 아토피의 주요 원인으로 계란이 지목되고 섭취를 피하고 있는 현실을 고
려한다면 정확하고 알기 쉬운 말로, 통일성 있게 표기하여 아이들이 취사선택할 수 있게 하여야
한다.

4. 전(全)성분 표시제가 시급하다.
현재 스낵과 과자류에서 중요한 것은 아이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화학식품첨가물이다.
요즘 아이들의 경우 화학식품첨가물을 생활 전반과 식생활의 변화로 인해 인스턴트와 패스트푸
드 등 다중적인 경로를 통해 섭취하고 있어 미량이라도 표시하는 것이 타당하다. 즉, 미량이 모
여 규제이상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업체는 식품첨가물의 과도한 섭취를 막을 수 있도록 명확하게 표기해야 한다.
이는 청소년과 어린이를 대상으로 이윤을 추구하는 업체의 의무이며, 국민건강을 위한 도리이
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청도 식품첨가물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유해성이 논란중인 첨가물은 안
전성이 확보될 때까지 사용치 않도록 하며, 소비자가 건강한 식품을 구매하고 섭취할 수 있도록
제도화 해야한다.

* 서울환경연합 벌레먹은 사과팀은 이후에도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주로 이용하는 식품 및 상품
에 대한 유해도를 조사하여 매월 발표할 계획이다.

*문의 및 담당
서울환경연합 벌레먹은 사과팀장 문진미(017-253-5754, munjm@kfem.or.kr)
부장 이지현 (019-246-9025) / 양장일 사무처장

admin

(X) 생활환경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