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서울시-강남주민 쓰레기 소각장 광역화 합의

서울시-강남주민 쓰레기소각장 광역화 `합의'(종합2보)

해당지역 주민에 연 77억원 지원..11일부터 인접 6개구 쓰레기 반입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서울시가 그동안 마찰을 빚어왔던 강남 자원회수시설(쓰레기 소각장)의 광역화(공동 이용) 문제에 대해 해당 지역 주민들과 합의를 이끌어 냈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7일 밤 강남 주민지원협의체 관계자들과 접촉, 강남 자원회수시설의 간접 영향권(반경 300m)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특별지원금을 포함, 연 77억 원을 지원해주는 조건으로 소각장 광역화에 합의했다.

시는 이에 따라 11일 오전 9시부터 강남 자원회수시설에 성동.광진.동작.서초.송파.강동구 등 인접 6개 구의 쓰레기를 반입해 소각할 계획이다.

앞서 간접 영향권 내에 거주하는 주민들로 구성된 강남 주민지원협의체는 3월 26일 연간 지원금 61억 원을 받고 소각장을 다른 자치구에도 개방한다는 안에 대해 찬반 투표를 벌여 안건을 부결시킨 바 있으나, 이번에는 찬반투표 당시보다 연간 지원금을 16억 원 더 받는 조건으로 광역화를 수용했다.

양측의 합의안에는 또 2010년 1월 1일 이후 새로 전입해 들어오는 가구에는 법정 지원금 외에 특별지원은 해주지 않는다는 단서조항이 붙었다.

이곳에 계속 사는 주민에게는 소각장이 폐쇄될 때까지 법정 지원금 16억 원 외에 61억 원을 추가로 지원하되 2010년 이후 새로 이사해오는 주민에게는 법정 지원금만 준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그러나 소각장 반경 300m 내 수서아파트의 주민 2천934가구 가운데 임대아파트 주민 2천214가구만 합의안에 동의하고 분양아파트 주민(720가구)들은 동의하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분양아파트의 주민 대표는 합의안을 수용할 수 없다며 서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시는 주민의 75%가 합의함에 따라 11일부터 광역화를 시행하되 이번에 동의하지 않은 분양아파트 주민들과 협의를 계속 해나간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선 양천 자원회수시설의 경우 법정 지원금만 받으면서 사실상 광역화된데 반해 강남은 상당한 혜택을 추가로 누리게 됐다는 점을 들어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시는 강남 자원회수시설의 현재 가동률이 24.8%에 불과해 여유 용량(약 700t)이 있는 만큼 강남 소각장에서 인접 자치구의 쓰레기를 받아 처리하는 광역화를 추진해왔다.

한편 강남구는 “이번 합의는 소각장 반경 300m 바깥에 있는 수서동 일대 주민들의 광역화 반대 의견을 무시한 것”이라며 “법적 지원 대상이 아니라는 이유로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또 간접영향권 외부 주민 등으로 구성된 강남구 소각장 주민대책위원회는 지역구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12일 대청초교 운동장에서 `광역화 반대 결의대회’를 열 계획이다.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