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생활환경 보도자료

[성명서-다이옥신2]정부는 검역기준 강화, 전문인력 육성, 장비 확충하라!!

성명서

정부는 검역기준을 강화하고 검역 전문인력 육성과
장비 확충을 서둘러라 !

벨기에산 육류의 다이옥신 오염 파동으로 정부당국의 식품오염에 대
한 불감증이 다시 확인되어 국민에게 실망과 불안을 안겨주고 있다.
이에 식품 안전과 환경 보전을 위해 노력해 온 ‘소비자문제를연구하
는시민의모임’, ‘한국여성민우회’, ‘환경운동연합’은 식품행정의 문제점
을 지적하고 이번 사태를 계기로 식품안전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 마
련을 촉구하는 바이다.

1. 정부당국의 식품오염 불감증을 강력히 규탄한다.
정부당국는 식품안전에 대한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실태조사와 대책
마련을 국민에게 약속해왔다. 1997년 식품의약품안전본부는 다이옥신
의 식품·혈액 잔류량 조사를 1998년부터 시행하기로 발표했고 작년
9월 어패류에 다이옥신이 검출되었을 때도 정부당국은 대책 마련을
약속하였다. 하지만 이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지난 봄 식품의약청
은 맥도널드, 피자헛, 켄터키프라이드치킨, 하겐다즈 등 유명 패스트푸
드업체의 제품에 대해 환경호르몬 조사요청을 받고도 질량분석기만
도입한 채 전혀 진행을 하지 못하고 있다. 이렇듯 정부당국은 국민
건강과 직결된 식품안전의 문제에 대해 미봉책과 공언(空言)으로 일
관해왔다. 이에 여기 모인 환경사회단체는 식품오염 불감증에 빠진
정부당국을 강력히 규탄한다.

2. 정부당국은 수입식품 검역기준을 강화하고 검역인력 및 장비
확충에 나서라.
이번 파동은 식품안전에 대한 정부당국의 무능과 무대책을 다시 한
번 적나라하게 드러내 국민들은 심한 불안에 떨고 있다. 발암물질이
자 환경호르몬 물질인 다이옥신 섭취량에 대한 기준조차 없고 식품안
전을 책임지는 식품의약청은 다이옥신 오염을 분석할 수 있는 장비하
나 제대로 갖추지 못하고 있다. 정부당국은 이번 파동을 계기로 수
입식품 검역기준을 강화하고 검역인력 장비확충에 나서라. 나아가 시
급히 국산 농수축산물의 다이옥신 등 유해화학물질 오염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대책 마련에 나서라. 그래서 이번 파동이 식품안전에 대한
종합대책을 수립하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

– 정부당국은 수입식품 검역기준을 대폭 강화하라 !
– 정부당국은 검역인력 양성과 장비확충 계획을 수립하고 즉각 이행하
라 !
– 식약청은 국내산 농수축산물의 다이옥신 오염 실태 조사에 즉각 착
수하라 !
– 정부당국은 식품안전에 대한 종합대책을 즉시 수립하라 !

1999.6.9
소비자문제를연구하는시민의모임, 한국여성민우회, 환경운동연합

admin

(X) 생활환경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