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물 하천 보도자료

[논평]사상 최악의 물고기 집단폐사, 환경부와 국토부는 거짓말로 사건 축소,은폐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논평]금강백제보물고기집단폐사.hwp

지구의 벗 환경운동연합       www.kfem.or.kr

(null)

(110-806) 서울특별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전화 02)735-7000 팩스 02)730-1240

논 평 (2)

사상 최악의 물고기 집단폐사,

환경부와 국토부는 거짓말로 사건 축소·은폐

 

금강 백제보 물고기 폐사 10만 마리 넘어서,,

정부는 민간 합동조사단 구성으로 신뢰성 있는 조사 시작해야

 

지난 174대강사업이 진행된 금강 백제보 인근에서 물고기 떼죽음 사건이 발생한 이래 매일 수만 마리에 이르는 폐사어가 물위로 떠오르고 있다. 그러나 사건의 원인을 밝히고 대응해야할 환경부와 4대강살리기추진본부는 사실과 다른 거짓 발표를 이어가며 사건을 축소·은폐하려하고 있다. 

환경부는 1021일 보도자료를 통해 폐사한 물고기가 21일까지 누계 3,500마리라고 발표했다. 그리고 국토해양부 4대강살리기추진본부는 폐사한 물고기를 모두 수거했다고 트위터를 통해 말했다. 그러나 21일 하루에만도 5만 마리 이상의 폐사한 물고기가 수거되었으며, 금일(22) 또다시 강변으로 밀려나와 죽은 물고기도 5만 마리 이상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처럼 자연 상태에서 10만 마리 이상의 성어가 폐사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 더 많은 수의 치어들을 포함하면 금강 백제보 유역 일대의 물고기가 몰살된 것이라 할 만큼 엄청난 재앙이다. 그럼에도 정부는 4대강사업 때문이라 이야기할 수 없다며 사건을 축소·은폐하기에만 급급한 모습이다.

현장에 동행한 김좌관 교수(부산가톨릭대 환경공학과)는 물고기 폐사 원인을 보 건설과 준설로 인한 깊은 수심유지, 긴 체류시간 탓에 강우 시 유입된 유기물질과 녹조류 사체 침강현상이 용이해져 퇴적층 용존산소 고갈이 예전에 비해 높게 발생하게 되었고 이로 인해 어류폐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하며 4대강 사업이 원인일 수 있다는 견해를 내놓았으며 독성물질 유입 가능성도 열어두었다. 

그러나 환경부는 물고기 폐사 원인을 ‘4대강 사업 때문이라고 단정할 근거가 없다고 밝히며, ‘현재까지 강우 등 수 환경 변화를 일으킬만한 사유가 없다’, ‘폐사한 구간에는 오염원 등의 유입이 가능한 하천이 없다고 밝혔다. 이는 아무 문제가 없는 하천에서 무려 10만 마리의 물고기가 죽은 것이고, 이런 일이 발생했음에도 결국 강에는 문제가 없다는 말로 해석된다. 환경부의 발표는 이제부터 이와 같은 재앙은 어느 곳에서도 원인을 알 수 없이 계속 발생할 수 있다는 무책임한 발언이다. 4대강사업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음에도 환경부가 계속 이를 부정한다면 왜 4대강사업이 원인이 아닌지에 대한 설득력 있는 이유도 내놓아야한다. 

불행히도 정부의 발표를 믿고 따를 국민은 별로 없다. 부실한 조사와 낙후된 대응을 보여준 구미 불산 사고의 기억이 아직 국민들에게 남아있기 때문이며, 환경부가 4대강사업의 추진을 위해 면제부를 제공한 기관으로 운영되었음을 모두가 알고 있기 때문이다. 금강의 물고기 떼죽음 사건은 4대강 사업이 진행된 이후 10만 마리의 성어가 죽은 가장 큰 환경재앙이다. 이와 같은 일이 또다시 발생하지 않으려면 환경부와 국토해양부는 투명한 조사와 대응으로 사고가 발생한 원인에 대해 명확한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 이를 위해 공정하고 신뢰할 수 있는 민간합동조사가 필요하며 신속한 조사와 대응체계를 하루속히 꾸려야 할 것이다.
 

백제보 하류 8km 백제교 아래 (c) 김종술 

2012. 10. 22

환경운동연합 ()시민환경연구소

문의 : 정은주 ()시민환경연구소 간사 (010-5472-2205)
             이항진 환경연합 사무처장
(010-2284-6639)

admin

(X) 물 하천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